남양주 다산신도시 마지막 '공공분양'... 59㎡이하 1,614가구 공급
남양주 다산신도시 마지막 '공공분양'... 59㎡이하 1,614가구 공급
  • 이상수 기자
  • 승인 2019.07.26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시공사-대우건설, 26일부터 '자연앤푸르지오' 분양...3.3㎡당 평균 1,330만원대
남양주 다산신도시 자연앤푸르지오 조감도
남양주 다산신도시 자연앤푸르지오 조감도

[모닝경제] 경기도시공사와 대우건설이 26일부터 다산신도시에 조성되는 마지막 공공분양 아파트, ‘다산신도시 자연앤푸르지오’ 견본주택을 열고 분양한다.

‘다산신도시 자연앤푸르지오’의 견본주택은 경기도 남양주시 다산동 3072-3에 마련될 예정이다.

민간참여 공공주택사업으로 진행되는 ‘다산신도시 자연앤푸르지오’는 경기도 남양주 다산신도시 지금지구 A4블록에 들어서며, 경기도시공사와 대우건설컨소시엄((주)대우건설, 한신공영(주), 대보건설(주), ㈜다원디자인)이 함께 공급하고, 시공은 대우건설컨소시엄이 맡았다.

단지는 지하 2층~지상 29층, 10개 동, 전용면적 51㎡/59㎡ 총 1,614가구로 구성되며, 전용면적별 가구수는 △51㎡ 378가구 △59㎡ 1,236가구 규모다. 수요자들의 선호도가 높은 전용면적 59㎡ 이하 소형으로만 이뤄진다.

전체 가구수의 약 80%에 해당하는 1,288가구가 특별공급1)되며, 일반공급 물량은 326가구다. 다산신도시 자연앤 푸르지오의 3.3㎡당 평균분양가는 1,330만원대다. 

특별공급 가구는 신혼부부 484세대(30%), 생애최초 322세대(20%), 기관추천·국가유공자 241세대(15%), 다자녀가구 161세대(10%), 노부모부양 80세대(5%) 등이다.  

다산신도시는 경기도시공사가 광교신도시에 이어 두 번째로 단독 시행하는 신도시급 규모의 공공주택 사업지구로, 지금지구와 진건지구를 합쳐 총면적 475만㎡ 규모로 조성되고 있다.

향후 제3기 수도권 신도시인 왕숙지구 일대와 함께 수도권 매머드급 주거지로 자리잡을 전망이다.

특히, ‘다산신도시 자연앤푸르지오’는 다산신도시의 마지막 공공분양 아파트로 내 집 마련을 준비하는 무주택자의 높은 관심이 예상된다.

지금지구의 유일한 공공분양 아파트이기도 하며, 수요자들의 선호가 높은 소형 평형 100%로 구성해 경쟁력을 높였다.

지금지구에서 공급하는 단지 중 유일하게 전용면적 59㎡이하로 구성돼있다.

최근 실수요자 위주로 시장이 개편되었을 뿐만 아니라 민간분양 단지에 비해 가격 부담이 덜한 합리적인 분양가로 공급되는 만큼 청약 수요가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구리·도농·호평으로 이어지는 동서 발전축과 별내·갈매·하남미사·위례를 잇는 남북 발전축의 한가운데 입지해 수도권 동북부 중심도시로의 발전이 기대되는 지역이다.

단지가 들어서는 곳은 우수한 광역 교통망을 갖춰 시내외 이동이 편리하다. 경의중앙선 도농역을 도보로 이용 가능하며, 8호선 다산역(예정)~잠실역까지 30분, 도농역~서울시청역까지 40분가량 소요된다.

구리IC를 통해 외곽순환도로, 북부간선도로를 통해 강변북로 이동도 수월해 서울 강남·잠실로 출퇴근이 편리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