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증권제도 시행...내달 16일부터 실물증권 효력 상실
전자증권제도 시행...내달 16일부터 실물증권 효력 상실
  • 한상희 기자
  • 승인 2019.08.06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1일까지 보유중인 실물증권 증권회사에 예탁해야
(사진= 모닝경제 D/B)
(사진= 모닝경제 D/B)

[모닝경제] 오는 9월16일부터 전자증권제도가 시행됨에 따라 투자자들은 자신이 직접 갖고 있는 실물(종이)증권을 이달 21일까지 증권사에 예탁해야 한다.

6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다음달 16일부터 상장증권 및 비상장 주권 중 전자등록을 신청한 주권은 전자증권으로 일괄전환되며, 투자자가 증권회사를 통해 보유하는 증권은 본인의 증권계좌를 통해 자동전환되지만, 본인이 직접 실물(종이)증권을 보유하는 경우 특별계좌를 통해 관리된다.

특별계좌 관리는 실물증권이 효력을 상실함에 따라 투자자의 매매·양도 등 권리행사가 제한된다.

이에따라 투자자는 자신이 보유한 실물증권의 효력 상실 방지를 위해 이달 21일까지 증권회사 지점을 방문하여 본인명의 증권회사 계좌에 자신이 보유한 실물증권을 예탁해야 한다.

증권회사 지점 방문 시 신분증과 실물증권을 지참해야 하며, 본인명의 증권회사 계좌가 없을 경우 신규 개설해야 한다.

아울러 8월26일부터는 명의개서대행회사(예탁결제원, 국민은행, KEB하나은행)를 방문하여 본인명의 증권회사 계좌로 계좌대체해야 한다.

전환 대상 실물증권을 기한 내 예탁하지 못하여 효력이 상실되더라도 제도시행일부터 주주명부에 기재된 주식 소유자는 특별계좌에 명의자로 기재되므로, 명의개서대행회사를 방문하여 자기명의 증권회사계좌로 계좌대체 신청이 가능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