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공대 설립추진 '척척' 진행... 대학원생 600명, 학부 400명 등 총 1천명 수준
한전공대 설립추진 '척척' 진행... 대학원생 600명, 학부 400명 등 총 1천명 수준
  • 이상수 기자
  • 승인 2019.08.11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년3월 개교 목표...학과간 벽을 허물기 위해 단일학부로 개설
한국전력공사 나주 사옥 전경.
한국전력공사 나주 사옥 전경.

[모닝경제] 대학원생 600명, 학부생 400명 등 총 1천명 수준의 한국전력공사 공과대학이 오는 ‘22년 3월 개교를 목표로 설립추진이 척척 진행되고 있다.

한국전력공사는 지난 8일 한전 아트센터에서 이사회를 열고 ‘한전공대(가칭) 설립 및 법인 출연안’을 의결했다.

한전은 올 하반기부터 학교법인 설립 등을 본격 추진, 오는 ’22년 3월 개교를 목표하고 있다.

한전공대는 학생수 총 1,000명 수준으로 그 중 대학원생이 600명, 학부생이 400명인 ‘작지만 강한’, ‘연구형’ 대학을 지향하고 있다.

또 학과간 벽을 허물기 위해 단일학부로 개설하고, 문제해결형 프로젝트 중심의 융복합 교과과정을 운영하여 에너지 산학연 클러스터에 특화된 대학을 목표로 하고 있다.

또한 한전은 국내 최대 에너지 공기업으로서 대학 설립을 주도하되, 정부·지자체의 안정적 지원으로 국가·지역에 성과 확산도 기대하고 있다.

즉, 한전공대의 연구개발 성과 사업화를 통해 새로운 부가가치와 일자리를 창출하여 기업과 주주의 가치 제고 등 한전의 장기적 이익에도 기여한다는 것이다.

아울러 한전공대는 한전의 전력연구원과 상호보완적 운영을 통한 협력의 시너지를 창출, 한전의 기술 및 인재 역량 확보에 중추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최근 에너지 산업은 글로벌 기후변화 적응과 4차 산업혁명의 큰 흐름 속에서 저탄소‧디지털·탈집중화 등 대전환 시대가 도래하여 한전의 지속가능성 확보를 위한 신성장동력 발굴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에 한전공대는 에너지 기술을 혁신할 ‘새로운 연구 플랫폼’으로서 인적‧물적 핵심역량과 자원을 제공, 에너지 신산업 육성 등 산업의 확장을 통해 한전의 미래 신사업 및 신시장 창출을 선도할 계획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