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중소·중견기업 IB금융지원 플랫폼 전면 개편
신한금융, 중소·중견기업 IB금융지원 플랫폼 전면 개편
  • 한상희 기자
  • 승인 2019.08.11 0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93개 신한금융투자 리테일 채널, IB서비스 공급 채널로 확대

[모닝경제] 신한금융그룹은 12일부터 중소ㆍ중견기업 및 창업ㆍ벤처 혁신기업에 대한 IB금융지원을 강화하고 IB연계 협업 플랫폼을 고도화하기 위해 그룹의 IB지원체계를 전면 개편한다.

신한금융은 2015년부터 중소·중견기업의 자금조달 및 기업금융솔루션을 제공하기 위해 전국 14개 지역 신한은행 기업금융지점에 신한금융투자의 IB전문가를 배치하는 ‘신한창조금융플라자’를 운영해왔다. 

그리고 2017년 7월 조용병 회장 주도로 은행·금투 중심의 CIB(Corporate Investment Banking) 사업부문에 지주·은행·금투·생명·캐피탈 5개社가 참여하는 GIB(Group & Global Investment Banking)사업부문으로 확대 개편해 창조금융플라자의 중소ㆍ중견기업 대상 IB금융 서비스 제공 및 자금 조달의 창구 역할이 더욱 강화됐다. 실제로 신한금투는 중소·중견기업 고객을 기반으로 유상증자(ECM) 시장에서 시장점유율(건수기준)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신한금융은 더 많은 비상장 중소ㆍ중견기업 및 혁신기업에 대한 IB금융 서비스 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금투 리테일채널 93곳(금투 영업추진부 채널 66개 및 PWM채널 27개)을 IB금융 서비스 제공 채널로 추가해 Hub(신한금융IB플라자) & Spoke(금투 리테일채널) 방식으로 은행, 생명, 캐피탈과의 One Shinhan 협업체계를 더욱 확대하기로 했다.

새롭게 IB금융 서비스를 제공하는 금투 리테일채널은 유상증자 및 전환사채(CB), 신주인수권부사채(BW) 등 메자닌 발행이 어려운 비상장회사나 혁신 벤처기업에게 ABL(Asset-Backed Loans:자산담보부 대출), 금전채권신탁, 개인투자조합 등 다양한 대안상품을 활용해 자금 조달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신한금융은 기존 상장사/중견기업의 IB Deal 뿐만 아니라 창업/벤처/중소 혁신기업에 자금을 지원하는 ‘스몰딜(Small Deal)’이 가능해짐으로써 유기적인 IB솔루션 지원체계를 완성하게 됐다.

그리고 기존의‘신한창조금융플라자’는 ‘신한금융IB플라자’로 개편해 금투 리테일점포와 위치가 중복되는 지점은 통합(기존 14개소->8개소)하고 IB전문인력을 추가해 전문성을 더욱 강화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