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중심 상생모델 '강원형 일자리' 상생협약식 개최
중소기업 중심 상생모델 '강원형 일자리' 상생협약식 개최
  • 신목 기자
  • 승인 2019.08.13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강원도 횡성 공장서 ... 초소형 전기자동차 생산업체 디피코 포함 9개사 협업

[모닝경제] 초소형 전기자동차 생산업체인 디피코를 중심으로 부품사 9개사가 협업하는 강원형 일자리 상생협약식이 13일 횡성에서 개최된다.

전국 최초 중소기업 중심 상생모델인 강원형 일자리 상생협약식에는 홍남기 부총리와 함께 이목희 일자리부위원장, 김학도 중소벤처기업부 차관, 김우영 청와대 자치발전비서관등 정부 관계자들이 대거 참석한다.

강원형 일자리 상생모델인 이모빌리티 사업은 초소형 전기자동차 생산업체인 디피코를 중심으로 중소기업들이 조합을 결성, 완성차를 위한 연구개발부터 생산과 판매까지 기업의 이익과 리스크를 공유하는 사업모델이다.

강원도는 기획재정부가 이르면 9월 중 강원형 상생형 일자리를 지역상생형 일자리로 선정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날 협약식에 앞서 홍 부총리와 내빈 등은 이모빌리티 사업 조성 지역인 횡성 디피코 공장 등 우천산업단지를 방문, 진행상황을 보고받고 관계자들을 격려한다.

한편 상생협약에 앞서 강원도는 역점사업으로 추진하는 e모빌리티 산업의 결실인 초소형전기차가 내년부터 본격 생산될 예정임에 따라 판로 확보에 적극 나섰다.

이날 선보인 전기차는 횡성 우천산업단지에 신규 공장을 건립중인 자동차 엔지니어링 전문기업 디피코가 개발한 적재량 350㎏ 미만의 근거리 배달 및 택배전용 화물차다. 좁은 골목길에서도 기동성이 뛰어난 동네상권 맞춤형 모델로 오토바이와 1톤 트럭 사이의 틈새시장을 공략하게 된다.

경기도 군포에 본사를 둔 디피코는 연내 횡성 공장 준공과 함께 전기차 상용화를 위한 국토부·환경부·교통안전공단 인증 절차를 마무리한 뒤 내년부터 횡성 우천산업단지에서 양산에 돌입할 예정이다.

디피코의 초소형 전기승용차.
디피코의 초소형 전기승용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