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제약 황우성 회장, 복귀 10개월만에 이익 상승세
서울제약 황우성 회장, 복귀 10개월만에 이익 상승세
  • 나미경 기자
  • 승인 2019.08.14 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반기 매출 전년대비 9% 성장...영업이익, 당기순이익도 모두 흑자전환
서울제약 본사 사옥.
서울제약 본사 사옥.

[모닝경제] 서울제약이 황우성 회장 복귀 10개월 만에 당기순이익이 흑자로 전환되는 등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서울제약(대표이사 황우성)은 올 상반기에 영업이익 8억460만원, 당기순이익 4억9,046만원, 매출액은 전년대비 9% 증가한 251억5,537만원을 달성했다고 13일 공시했다.

서울제약은 작년 상반기에 영업손실 13억1,318만원, 당기순손실 14억3,591만원을 기록하며, 2017년 대비 적자 전환한 바 있다.

서울제약 관계자는 “작년 8월 황우성 회장 복귀 후 황 회장의 진두지휘로 경영 전반에 대한 문제점 파악 후 조직 슬림화, 원가 절감, 현장방문을 통한 임직원과의 소통, 생산성 향상을 위한 업무 프로세스 개선, 거래선 및 품목 확대 등 경영 혁신을 이뤄왔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최근 시장에서 큰 반향을 일으키고 있는 콜라겐필름 ‘CH.V’의 매출이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이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하반기에는 매출과 이익 등 경영성과가 상반기 이상의 성과를 나타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