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트북에서 기업 사내망 접속... 편리한 '모바일 업무환경 시대' 열려
노트북에서 기업 사내망 접속... 편리한 '모바일 업무환경 시대' 열려
  • 박대웅 기자
  • 승인 2019.08.21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 노트북서 5G 단말 통해 기업망에 접속 가능한 '5G WorkPlace’ 기술 개발
노트북에서 5G 단말을 통해 기업망에 접속하여 업무를 볼 수 있는 기술이 나왔다. (사진출처 =Pixbay)
노트북에서 5G 단말을 통해 기업망에 접속하여 업무를 볼 수 있는 기술이 나왔다. (사진출처 =Pixabay)

[모닝경제] 이제 노트북으로 기업 LAN에 손쉽게 접속하게 되는 시대가 열린다. KT 5G 단말만 있으면 전국 어디서나 기업 IP를 노트북 등 업무단말에 할당할 수 있게 된 것이다.

또한 별도 VPN 솔루션 없이 기업데이터 암호화로 안전한 사내망 접속이 가능해진다.

KT(회장 황창규)는 노트북에서 5G 단말을 통해 기업망에 접속이 가능한 ‘5G WorkPlace(Office & Factory)’ 기술을 개발했다.

이번에 개발한 5G WorkPlace 기술은 유선 기업 LAN과 다르게 스위치/백본 등 고비용의 장비를 구매하지 않고 복잡한 유선 배선을 완전히 걷어낼 수 있는 기술이다.

별도 장비 도입 없이 기업망의 클라우드화를 통해 기업이 필요한 시점에 즉시 완벽한 이동성과 유무선 통합 보안서비스를 제공하는 KT 5G 기업LAN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KT 5G폰이나 5G라우터만 있으면 전국 어디서나 사내와 동일한 유무선 통합 IP 보안 정책을 적용할 수 있으며, 별도 VPN 솔루션 없이 기업데이터 암호화를 통해 안전하고 편리하게 기업망 연결 서비스를 제공한다.

KT는 이번에 개발한 5G WorkPlace와 같은 B2B 차별화 서비스를 통해서 기존 기업전용LTE로 달성한 압도적인 무선 B2B 시장 우위를 5G에서는 더욱 크게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5G 오픈랩 혁신 인프라를 바탕으로 젠시스템, 멕서스, 헬릭스테크 등 역량 있는 중소기업과 지속적인 5G R&D 협력을 통해 5G B2B 생태계 구축에 앞선다는 방침이다.

서울시 서초구 우면동에 위치한 융합기술원 내 연구실에서 직원들이 KT 5G 단말만 있으면 스위치/백본장비/유선 케이블 없이 전국 어디서나 노트북으로 안전하게 기업망에 접속 가능한 모습을 시연하고 있다.
서울시 서초구 우면동에 위치한 융합기술원 내 연구실에서 직원들이 KT 5G 단말만 있으면 스위치/백본장비/유선 케이블 없이 전국 어디서나 노트북으로 안전하게 기업망에 접속 가능한 모습을 시연하고 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