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銀, 중소기업 대출금 상환유예 전 업종 확대
부산銀, 중소기업 대출금 상환유예 전 업종 확대
  • 한상희 기자
  • 승인 2019.08.23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NK부산은행 본점.
BNK부산은행 본점.

[모닝경제] BNK부산은행(은행장 빈대인)이 중소기업의 자금난을 해소하고 상생경영을 통한 포용적 금융 실천 강화를 위해 중소기업 대출금 상환 유예 대상을 확대한다고 23일 밝혔다.

올해 2월부터 시행하고 있는 중소기업대출 분할상환 유예제도 지원 대상을 기존의 제조업, 도·소매업, 운수 및 창고업에서 중소기업 전체 업종으로 범위를 대폭 확대한다는 것이다.

특히 최근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 등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기업에 대해서는 우선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부산은행은 지역 중소기업의 대출금 중 올해 거치기간이 만료되는 분할상환대출과 상환기일이 도래하는 분할상환금 등 약 2조원에 대해 최장 1년간 상환기일을 연장해줄 방침이다.

이와 함께 신속한 업무 처리를 위해 영업점장 전결로 상환기일 연장이 가능하도록 내부 업무 절차도 대폭 간소화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