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엠하우스, 버려지는 모바일상품권 줄이기 앞장선다
KT 엠하우스, 버려지는 모바일상품권 줄이기 앞장선다
  • 박대웅 기자
  • 승인 2019.09.11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닝경제] KT 엠하우스(대표 문정용)는 버려지는 모바일 상품권을 줄이기 위해 ‘환불 안내 캠페인’을 진행하고 모바일 상품권을 구매할 때 쓰지 않는 신용카드 포인트나 문화상품권 등을 활용할 수 있는 ‘포인트 교환소’ 서비스를 기프티쇼 앱 내에 새롭게 도입했다.

공정거래위원회의 ‘신유형 상품권 표준약관’에 따르면 유상으로 모바일 상품권을 구매한 경우라면 구매일로부터 5년 이내에는 유효기간 연장 또는 구매 금액의 90%를 환불받을 수 있지만 아직까지 소비자들의 인식은 미흡한 상황이다.

최근 국민권익위원회는 2만6,000여명의 국민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에서 모바일 상품권의 유효기간이 지났더라도 구매일로부터 5년까지는 환불이 가능하다는 사실을 인지하는 소비자의 비율이 25%에 불과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모바일 상품권 업체가 환불 정보 제공 안내에 소홀하거나 환불 처리에 미온적인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뒤따르기도 했다. KT 엠하우스는 이러한 소비자들의 인식 개선을 위해 모바일상품권 환불 정책을 홍보하는 ‘모바일 상품권 환불 안내 캠페인’을 진행한다.

이번 캠페인은 기프티쇼의 공식 페이스북에서 이벤트 형태로 진행한다. 참여 방법은 모바일 상품권 환불방법이 안내된 페이지를 참고한 뒤 관련 퀴즈를 풀면 된다. 추첨을 통해 정답을 맞힌 고객 중 50명에게 기프티쇼에서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는 ‘기프티쇼 4,000원 금액권’을 지급한다. 자세한 이벤트 내용은 기프티쇼 홈페이지와 앱(App)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이와 더불어 장기간 사용하지 않는 신용카드(신한/현대/삼성/국민/BC/하나) 포인트나 해피머니 문화상품권을 ‘기프티쇼 포인트’로 전환하여 모바일 상품권을 구매할 수 있는 ‘포인트 교환소’ 서비스도 함께 도입했다. 포인트 교환소는 기프티쇼 앱 내 ‘기쇼포인트’ 메뉴에서 확인할 수 있고, 휴대폰 본인인증 등의 절차를 거쳐 보유한 포인트 중 원하는 만큼 기프티쇼 포인트로 전환해 모바일 상품권 구매 시 활용하면 된다.

사용 기한이 제한적인 상품권이나 카드 포인트를 활용해 백화점 상품권을 포함한 4,000여개의 모바일 상품권을 구매할 수 있어 합리적인 소비를 원하는 고객들에게 유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