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4번째 소상공인 지원공간 ‘파트너스퀘어 종로’ 오픈
네이버, 4번째 소상공인 지원공간 ‘파트너스퀘어 종로’ 오픈
  • 박대웅 기자
  • 승인 2019.09.20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닝경제] 네이버(대표이사 한성숙)가 서울시 종로구에 스몰 비즈니스와 창작자를 위한 지원 공간인 ‘파트너스퀘어 종로’를 19일 공식 오픈했다.

‘파트너스퀘어 종로’는 서울 역삼, 부산, 광주에 이은 네 번째 지원 공간으로, 네이버는 연내에 서울 홍대와 상수 지역에 콘텐츠 창작자를 위한 ‘파트너스퀘어’도 오픈할 예정이다.

‘파트너스퀘어 종로' 개관식에 참여한 네이버 한성숙 대표는 네이버 ‘프로젝트 꽃’의 의미와 이를 위한 네이버 파트너스퀘어의 역할에 대해 설명했다.

네이버 ‘프로젝트 꽃’은 사업자와 창작자의 지속 가능한 성장을 지원하는 네이버의 철학이자, 사용자와의 약속이다.

한 대표는 “파트너스퀘어는 네이버 ‘프로젝트 꽃’을 실현하는 오프라인 성장 거점으로, 지난 6년간 41만명의 사업자와 창작자를 지원해왔다”며 “파트너스퀘어를 통해 진행되는 교육, 컨설팅, 창작 스튜디오 등은 모두 사업자와 창작자가 디지털 경쟁력을 높여 사업을 성장시킬 수 있도록 돕는 네이버의 노력”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파트너스퀘어가 해당 지역의 청년 창업과 사업자 소득 성장과 유의미한 상관관계가 있다는 연구 분석이 나왔다. 국민대학교 김종성 교수 연구팀이 네이버 파트너스퀘어를 사례로 ‘e커머스 창업 생태계에서의 청년층 스몰비즈니스’에 대해 분석한 결과, 파트너스퀘어에서 교육 과정을 수강한 사업자는 교육을 받지 않은 사업자 대비 월 평균 670만원의 매출을 더 올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