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년만에 내한하는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 투자상품 등장... 20억원 모집
7년만에 내한하는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 투자상품 등장... 20억원 모집
  • 한상희 기자
  • 승인 2019.09.25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 오리지널 공연에 투자...예상수익률 연 10%

[모닝경제]  ‘카카오페이 투자’의 상품 포트폴리오에 문화 콘텐츠 투자 상품이 첫 추가된다.

카카오페이(대표 류영준)는 자사 투자 서비스에 7년만에 내한하는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 월드투어 공연에 투자하는 상품을 26일 오픈한다.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의 오리지널 내한공연은 2012년 이후 7년 만이다. 역대 최대 규모의 월드투어로, 12월 부산·3월 서울·7월 대구 공연을 확정했다.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은 전 세계 1억 4500만명의 격찬을 받은 명작이며, 국내에서도 단 4번의 프로덕션으로 100만 관객을 돌파할 정도로 최고 관객 동원 파워를 가지고 있다.

이번 투자 상품은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의 제작비에 투자하는 상품으로, 티켓 매출 채권을 담보로 한다. 

채권 양도된 티켓 판매 대금은 금전채권신탁을 통해 ‘카카오페이 투자’의 대출 상환을 우선적으로 보호하며, 추가 안전장치로 차주가 보유한 공연장을 담보로 확보했다. 

총모집 금액은 20억원으로 순차 모집하며, 투자기간은 6개월, 예상수익률은 세전 연 10%다.

차주사는 국내 공연예술계에 전략적 마케팅 및 매니지먼트를 최초로 도입한 클립서비스다. 클립서비스는 ‘오페라의 유령’, ‘캣츠’, ‘위키드’, ‘라이온 킹’ 등 세계적인 작품들의 성공적인 한국 공연을 이끌며 통합공연전문기업으로 자리잡았다. 

공연 시장의 축적된 데이터 및 자금 운용의 투명성에 기초한 선진적인 공연 투자 시스템을 집행하고 있으며, 오랫동안 구축해온 글로벌 콘텐츠 그룹들과의 파트너십을 기반으로 공동제작과 배급의 중심 역할을 수행함으로써 공연시장을 성장시키고 콘텐츠의 수익성을 확장하는 데에 기여하고 있다.

상품의 운용은 투게더펀딩이 맡는다. 카카오페이의 투자 상품 제공사 중 하나인 투게더펀딩은 부동산담보를 전문으로 운용하는 업계 상위 기업으로, 최근다양한 분야로 투자 상품을 확대하고 있다.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 투자 상품의 안정적인 실행을 담당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