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점·카페 앉은 자리서 모바일로 간편하게 주문·결제 가능
음식점·카페 앉은 자리서 모바일로 간편하게 주문·결제 가능
  • 박대웅 기자
  • 승인 2019.09.26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이버, '테이블 주문' 정식 출시

[모닝경제] 네이버㈜는 음식점을 찾은 고객이 테이블에서 모바일로 주문에서 결제까지 한 번에 진행할 수 있는 '테이블 주문' 기능을 출시했다. 

테이블 주문은 음식점, 카페 등 음식을 주문할 수 있는 업종이라면 어디서나 고객이 직접 ▲테이블 위에 부착된 QR코드를 모바일로 스캔해 ▲메뉴를 확인 ▲주문하고 ▲네이버페이로 결제까지 할 수 있는 ‘비대면 원스톱 주문 툴’이다.

테이블 주문은 약 3개월간의 베타테스트 기간동안 1인 사업자, 중소상공인들이 업무 부담을 느낄 수 있는 여러 사업 과정에서 유용한 스마트 툴로 호평을 받았다.

특히, 고객이 직접 주문하고 결제하기 때문에 고객이 몰리는 바쁜 시간대에도 매장을 한층 효율적으로 운영할 수 있고, 주문 내역 및 접수 여부를 사업주뿐 아니라 고객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어 주문 실수도 줄일 수 있다.

또한 메뉴 변동사항이 있을 경우 이를 편리하게 반영할 수 있는 점도 장점이다.

기존에는 메뉴 변동에 대해서 일일이 메뉴판을 수정하거나 고객에게 직접 안내해야 했다면, 테이블 주문 내 메뉴 정보는 사업주가 직접 ‘관리 사이트’에 접속해 실시간으로 수정할 수 있다.

이 외에도 테이블 주문을 이용한 고객들이 직접 남긴 리뷰, 평점 등은 사업주들의 메뉴 개선 및 매장 운영에 도움을 줄 뿐 아니라 신규 고객을 유치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테이블 주문을 활용하고자 하는 사업주는 누구나 ‘네이버 예약 파트너센터’에서 무료로 신청할 수 있다.

네이버는 사업주가 제출한 양식을 바탕으로 온라인 메뉴판과 QR스티커, 프로모션 스티커 등으로 구성된 ‘테이블 주문 KIT 키트’를 무료로 제공할 계획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