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은행, KB맑은하늘적금 기부금 1억원 환경재단 전달
KB국민은행, KB맑은하늘적금 기부금 1억원 환경재단 전달
  • 한상희 기자
  • 승인 2019.09.26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국민은행은 지난 25일 서울 마포구 하늘공원에서 KB맑은하늘적금을 통해 조성된 기부금 1억원을 환경재단에 전달하고, 도시숲 조성을 위한 나무심기 행사를 진행했다. (왼쪽부터)최열 환경재단 이사장, 허인 KB국민은행장.
KB국민은행은 지난 25일 서울 마포구 하늘공원에서 KB맑은하늘적금을 통해 조성된 기부금 1억원을 환경재단에 전달하고, 도시숲 조성을 위한 나무심기 행사를 진행했다. (왼쪽부터)최열 환경재단 이사장, 허인 KB국민은행장.

[모닝경제] KB국민은행(은행장 허인)은 지난 25일 서울 마포구 하늘공원에서 KB맑은하늘적금을 통해 조성된 기부금 1억원을 환경재단에 전달하고, 이어서 도시숲 조성을 위한 나무심기 행사도 진행했다.

이날 행사에는 허인 KB국민은행장, 최열 환경재단 이사장이 참석했다.

지난 3월 출시된 『KB맑은하늘적금』은 맑은 하늘을 지키기 위한 생활 속 작은 실천을 하면 우대금리(최고 연 1.0%p)를 받을 수 있고, 대중교통/자전거 상해 관련 무료 보험서비스(최대 2억원 보장)의 혜택도 제공받을 수 있는 친환경 특화상품이다.

특히, KB국민은행은 상품 출시 당시 고객이 가입한 KB맑은하늘적금 한 좌당 1,000원의 기부금을 적립하고, 목표금액(1억원)이 달성되면 서울에 ‘KB국민의 맑은 하늘 숲’을 조성하는 기부챌린지를 진행한 바 있다.

이 상품은 환경에 관심이 많은 고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어 출시 11주만에 가입좌수 10만좌를 돌파하며 기부챌린지 목표금액을 달성했다.

24일 기준으로 KB맑은하늘적금의 신규가입좌수는 약 25만좌, 판매 잔액은 약 2,630억을 넘어섰다.

이날 행사에서 허인 행장은 “KB국민의 맑은 하늘 숲은 고객과 은행의 환경문제에 대한 공감과 미세먼지 없는 맑은 하늘을 위한 실천이 바탕이 된 기부금으로 조성되어 더욱 큰 의미가 있다”며, “KB국민은행은 앞으로도 환경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