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초일류 글로벌 인사 기반 구축 나서
CJ제일제당, 초일류 글로벌 인사 기반 구축 나서
  • 정선경 기자
  • 승인 2019.09.30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4~27일 국내외 인사 담당자 모여 ‘Global HR Conference’ 개최

[모닝경제] CJ제일제당이 국내외 인사 담당자들의 모임의 장인 ‘CJ제일제당 Global HR Conference’를 열고 글로벌 인재 관리 역량 강화와 초일류 인사 기반 구축에 나섰다.

지난 24일부터 4일간 CJ인재원 등에서 열린 이번 컨퍼런스는 ‘글로벌 인사 역량 확보, 경영혁신 활동을 통한 미래 준비, 강력한 업무 몰입 환경 구축’을 주제로 진행됐다.

글로벌 현지 인사 담당자들을 대상으로 한국에서 컨퍼런스를 개최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중국과 미국, 독일, 브라질 등 6개 국가 주요 인사 담당자 총 21명이 참석했다.

이번 컨퍼런스는 세계 각국에 위치한 CJ제일제당의 인사 담당자들이 한데 모여 소속감 형성은 물론 경영 전략 실행의 파트너 역할 강화를 이루고자 기획됐다.

세계 각국에서 공격적으로 사업을 확대하며 현지 법인이 지속 늘어나는 상황인 만큼, 올해를 글로벌 일류 기업으로 나아가는 원년으로 삼고 최고 수준의 인사 체계 정립에 주력하기 위해서다.

신현재 CJ제일제당 대표는 컨퍼런스 참석자들과 만나 “CJ제일제당이 ‘글로벌 No.1 식품&바이오 기업’이라는 목표를 이루기 위해서는 구성원들 사이에 경영 전략과 달성에 대한 공감대 형성이 중요하다”며, “그만큼 구성원들에게 사업 비전을 전파하는 인사 담당자의 역할이 더욱 중요해졌으며, 글로벌 시장에서의 영향력 확대는 여러분의 손에 달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CJ제일제당은 이번 컨퍼런스에서 ‘CBP(Challenge Beyond Possibility)’에 대한 강의를 마련했다. CBP란 CJ제일제당이 도입한 경영혁신 활동으로, ‘두 단계 더 높은 목표를 설정하고 가능성의 한계를 넘어서는 도전’을 의미한다. 최초·최고·차별화를 추구하는 CJ의 온리원(OnlyOne) 경영철학을 실현하는 방법론이자 컬처 코드(Culture Code)로, 강의를 통해 CBP 사고방식 내재화의 중요성에 대해 공감하는 시간을 가졌다.

현지 인사 역량 상향 평준화를 위한 체계적인 교육도 이어졌다. 컨퍼런스 참석자들은 미래 조직 및 문화적 관점에서 인사 담당자의 역할에 대해 논의하고, 국가별 문화 차이에 따른 현지화 전략을 함께 공유했다. 더불어 해외 법인의 인사 관리 우수 사례를 공유하며 미래 비전 달성을 위한 인사 담당자의 역할을 탐구하는 시간도 가졌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