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 불꽃축제' 관람명소 상점들, 평소보다 매출 4~7배 '껑충'
'여의도 불꽃축제' 관람명소 상점들, 평소보다 매출 4~7배 '껑충'
  • 정선경 기자
  • 승인 2019.10.01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S25 근무자가 손님들에게 여의도 불꽃축제에 대해 안내하고 있는 모습. (사진 제공 =GS25)
GS25 근무자가 손님들에게 여의도 불꽃축제 관람 명소를 안내하고 있다. (사진 제공 =GS25)

[모닝경제] 오는 5일 열리는 여의도 불꽃축제에 대비해 관람 명소 인근의 편의점들이 축제 준비에 한창인 가운데 이 불꽃축제를 구경하기 좋은 명소들 인근의 편의점 이날 하루 매출은 평소보다 평균 4~7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가 여의도, 이촌동 등 불꽃 축제 관람 명소로 꼽히는 지역 인근 26개 점포의 2018년 불꽃 축제 당일 매출을 분석한 결과, 하루 중 오후 6시 매출이 가장 높았고 평소 대비 많이 팔린 상품군은 프레시푸드, 마른안주류, 돗자리, 치킨25 순인 것으로 나타났다.

당일 26개 GS25의 시간대 별 매출은 오후 1시부터 급증하기 시작해 오후 6시~7시 사이 매출은 하루 매출의 24.2%가 집중됐다.

GS25는 불꽃 축제 관람객들이 오후 1시부터 이른바 불꽃 축제 명당에 자리를 잡기 위해 본격적으로 운집하며, 축제가 시작되기 직전에 간단한 저녁과 음주를 즐기는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2018년 불꽃축제 당일 26개 GS25의 매출은 평시 대비 평균 4~7배 더 높았다.

특별히 잘 팔렸던 상품군은 △프레시푸드(김밥, 주먹밥, 샌드위치 등)가 1636% △마른 안주류가 1152% △나들이 용품(돗자리)가 803% △치킨25가 682% △맥주가 557% 각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평시 대비 잘 팔리지 않았던 상품군으로는 △기능성 음료가 11% △어린이음료가 6% △완구류(비눗방울,캐치볼 등)가 3% △담배가 2% 각각 감소했다.

GS25는 불꽃축제 당일에는 자전거 이용객이 감소하고, 많은 인파가 모이는 행사 특성을 고려해 관람객들이 유아를 동반하거나 야외 흡연을 자제하는 것으로 분석했다.

GS25 한강이촌2호점 관계자는 “해가 거듭할수록 GS25 한강이촌2호점이 불꽃축제 관람의 새로운 명소로 소문이 나면서 이용객이 급증하고 있다”라며 ”이용객들의 편의를 위해 돗자리 재고를 1000개 이상 확보하는 등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