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센타이어, '연비 향상' 에어로다이나믹 저감 예측기술 개발
넥센타이어, '연비 향상' 에어로다이나믹 저감 예측기술 개발
  • 차준수 기자
  • 승인 2019.11.14 09:5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닝경제] 넥센타이어가 차량 연비 향상을 위한 에어로다이나믹(Aerodynamic)을 저감 시키는 기술을 개발했다.

이는 타이어 제작전 사전 성능 검토를 위하여 CFD(Computational Fluid Dynamics,전산유체역학)를 이용한 성능예측기법이다.

넥센타이어(대표이사 강호찬)는 에어로다이나믹 저감 예측 설계기술연구를 위해 글로벌 3D 익스피리언스 기업인 ‘다쏘시스템’과의 공동연구를 진행해 왔다.

에어로다이나믹(공력)은 공기역학의 의미로 공기속에서 운동하는 모든 물체는 공기의 흐름에 의해 저항을 받게 된다. 이는 차량의 연비에 영향을 끼쳐 완성차 업체 및 타이어 제조 업체는 회전 저항뿐 아니라 에어로다이나믹을 저감하기 위한 연구를 지속적으로 해오고 있다.

Velocity Magnitude(속도 분포도). 타이어 주위의 공기 흐름을 나타내는 결과 이미지. 타이어 주위의 공기 흐름의 형태에 따라 타이어 공력 성능의 좋고/나쁨을 판단 할 수 있다.
Velocity Magnitude(속도 분포도). 타이어 주위의 공기 흐름을 나타내는 결과 이미지. 타이어 주위의 공기 흐름의 형태에 따라 타이어 공력 성능의 좋고/나쁨을 판단 할 수 있다.

넥센타이어는 이 기술을 활용하여 사이드월(타이어 옆면) 레터링(문자 각인)의 돌기부분을 음각으로, 공기 저항을 최소화한 타이어 외곽형상을 제품에 적용하여 타사 타이어 대비 4~6count(항력계수, 물체가 유체에서 받는 항력을 나타내는 계수) 개선된 수치를 보였고, 이는 차량에서 약 0.5% 연비 개선 효과가 있다.

넥센타이어는 이번 연구를 기반으로 연비 향상 기술뿐만 아니라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발 맞춰 다양한 형태의 공동 연구개발(R&D)노력을 통해 개방형 혁신 산업을 지속적으로 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넥센타이어는 작년에 유럽 및 미국 R&D 센터 신축·확장을 비롯해 지난 4월 서울 마곡지구에 넥센중앙연구소를 오픈 하는 등 글로벌 역량 강화를 위한 지속적 R&D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공동체 2019-11-16 23:01:03
기대가 됩니다.

모닝경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