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대형 주택연금, 일반 주택연금보다 최대 20% 더준다
우대형 주택연금, 일반 주택연금보다 최대 20% 더준다
  • 이상수 기자
  • 승인 2019.11.26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택금융공사, 12월 2일 신규 신청자부터 적용

[모닝경제] 한국주택금융공사는 지난 13일 발표한 노후대비 ‘자산형성 지원을 위한 사적연금 활성화 방안’의 후속조치로, 오는 12월2일부터 우대형 주택연금에 신규로 가입하는 신청자의 월수령액을 일반 주택연금보다 최대 20% 더 지급한다.

우대형 주택연금은 주택가격이 1억 5,000만원 미만이고, 기초연금 수급자인 1주택 소유자에게 일반 주택연금 대비 월수령액을 더 지급하는 상품이다. 

앞서 지난 13일 금융위 등은 제26차 경제활력대책회의에서 ‘인구구조 변화의 영향과 대응방향’ 중 취약 고령층의 주택연금 월수령액 확대방안을 발표한 바 있다. 

지금까지는 우대형 주택연금의 경우 가입자의 조건에 따라 우대율을 최대 13% 적용했으나, 이번 조치로 최대 20%까지 우대하게 된 것이다.

공사 관계자는 “이번 우대형 주택연금의 월수령액 증액 조정으로 1억 5,000만원 미만의 주택을 소유한 기초연금 수급대상 고령층의 노후생활 안정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면서 “앞으로도 주택연금 제도개선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