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평원, 건보 운영시스템 첫 해외수출로 310억원 벌어
심평원, 건보 운영시스템 첫 해외수출로 310억원 벌어
  • 나미경 기자
  • 승인 2019.12.05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레인 건보시스템 정착.... 보편적 건강보장 실현 위한 큰 걸음

[모닝경제]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우리나라의 건강보험 제도와 운영시스템의 세계 첫 수출사례인 바레인 국가건강보험시스템 개혁을 위한 협력사업(이하 바레인 프로젝트)을 완수했다. 

이를통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총 310억원의 수출 효과를 거뒀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김승택, 이하 심평원)은 지난 4일 바레인 마나마에서 바레인 보건최고위원회(의장 셰이크 무함마드 빈 압둘라 알칼리파(Sheikh Mohammed bin Abdulla Al Khalifa), 이하 ‘SCH’)의 주최로 바레인 프로젝트 완수 기념식을 가졌다.  

4일 바레인 아트 로타나 호텔에서 열린 바레인 국가건강보험시스템 구축(SEHATI-IT) 프로젝트 완료 기념식 모습.
4일 바레인 아트 로타나 호텔에서 열린 바레인 국가건강보험시스템 구축(SEHATI-IT) 프로젝트 완료 기념식 모습.

심평원은 이날 우리 건강보험 제도와 운영시스템의 세계 최초 수출 사례인 바레인 프로젝트의 성과를 확인했다. 

특히, 이 기념식에는 카미에르 카자비(Kamiar Khajavi) JLN 사무총장을 비롯한 보건의료 분야 글로벌 인사 200여명이 참석, 보편적 건강보장(Universal Health Coverage) 달성을 위해 노력 중인 세계 각 국에 우리 제도와 시스템의 우수성을 홍보하는 계기가 됐다.

심평원의 바레인 프로젝트는 총 계약 금액이 약 310억 원에 달한다.

심평원은 시스템 구축 사업(계약금액 182억원)을 통해 지난 2017년 3월부터 올해 7월까지 약 2년 4개월 동안 의약품관리시스템, 건강보험정보시스템, 의료정보활용시스템, 국가진료정보저장소 등 심사평가 관련 핵심 시스템을 바레인에 성공적으로 구축했다.

또한 후속 사업으로 지난 9월 9일 바레인 SCH와 5년 유지관리 계약을 체결(136억 원 규모)하며, 앞으로도 시스템 통합관리, 기술지원 등을 지속할 예정이다.

이번 프로젝트는 향후 효과적인 의약품 관리, 의료정보의 적절한 활용을 도우며 바레인 보건의료 서비스의 질 향상과 지출 효율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심평원은 이번 바레인 프로젝트를 계기로 보건의료제도 개혁을 추진중인 인근 중동 국가에도 건강보험심사평가시스템이 진출하는데 긍정적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실제로 사우디아라비아(이하 ‘사우디’)가 이에 적극적인 관심을 표명하고 있는 가운데 지난 4월 심평원과 사우디 건강보험구매청이 건강 보험협력 합의서(Framework of Cooperation)를 체결한 데 이어 6월에는 한국-사우디 보건부가 건강보험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하며 협력을 이어나가고 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
  • 법인명 : (주)모닝경제신문
  • 제호 : 모닝경제
  • 주소 : (본사) 서울특별시 마포구 큰우물로 76, 고려빌딩 4층 403호(도화동) Ι (제2사무실) 경기도 하남시 미사강변한강로 290-3, 모노라운지
  • 대표전화 : 02)778-3007~8
  • 등록번호 : 서울 아 02993
  • 등록일 : 2014년 02월 04일
  • 발행일 : 2014년 05월 17일
  • 발행인 · 편집인 : 박재붕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수
  • 모닝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사진)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2020 모닝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orningeconomic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