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트리아 어디까지 가봤니?...오스트리아의 숨겨진 매력
오스트리아 어디까지 가봤니?...오스트리아의 숨겨진 매력
  • 김영환 기자
  • 승인 2019.12.09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케른텐 주, 잘츠부르크 주의 숨은 관광지 소개
오스트리아 밀슈타트 호수 전경. (사진 = 오스트리아관광청 제공)
오스트리아 밀슈타트 호수 전경. (사진 = 오스트리아관광청 제공)

[모닝경제] 사람들은 누구나 새로움에 대한 열망이 있다. 여행도 마찬가지다. 좋은 기억으로 남은 여행지에 다시 방문하고 싶은 마음도 있지만, 동시에 여행객들의 발길이 뜸한 곳을 내가 먼저, 나만 가고 싶은 욕심도 존재한다. 

이러한 여행객들의 심리를 놓치지 않고 그들의 발걸음을 잡을만한 오스트리아의 소도시를 소개한다. 

◆ 할슈타트, 밀슈타트! - Millstätter See

최근 몇 년 사이에 여행 애호가들의 ‘핫플레이스’로 떠오른 할슈타트는 동화책 속에 들어와있는 듯한 마을 전경과 아름다운 호수로 유명하다. 

하지만 오스트리아 최남단 케른텐 주에 위치한 또 다른 호수 마을 밀슈타트는 아직 그 아름다움을 아는 이가 많지 않다. 

알프스에 둘러싸여 있어서 맑은 날이면 보석처럼 반짝이는 밀슈타트 호수는 현지인들의 아지트 같은 곳이다. 실제로 호수 근처를 산책하다 보면 현지인들이 조용히 휴식을 취하는 모습을 어렵지 않게 발견할 수 있다.

◆ 뵈르트 호수를 한눈에, 피라미덴코겔- Pyramidenkogel

케른텐 주의 주도 클라겐푸르트의 근교인 코이차흐 암 제(Keutschach am See)에는 세계에서 가장 높은 목조 전망탑 피라미덴코겔이 있다.

이곳에 올라가면 오스트리아인들의 자랑이자 브람스가 사랑한 뵈르트 호수를 한눈에 담을 수 있을뿐더러 깜짝 액티비티까지 만나볼 수 있다.

입장료 외에 4유로를 추가하면 이용할 수 있는 이 슬라이드는 전망대의 주목적을 잊어버릴 정도로 재미있어서 이용객들의 찬사를 담은 후기가 넘쳐난다.

◆ 언제나 하얗게 물든 키츠슈타인호른 - Kitzsteinhorn

오스트리아의 또 다른 소도시 첼암제 지역에 위치한 키츠슈타인호른 산은 1년 내내 만년설을 볼 수 있는 곳으로 유명하다.

그러하기에 스키, 스노보드 등 겨울 액티비티 마니아들에게는 천국과도 같은 곳이다.

액티비티 외에도 해발 3,029m에 위치한 전망대 ‘탑 오브 잘츠부르크’는 키츠슈타인호른 산과 더불어 호에 타우에른 산맥의 압도적인 풍경을 한눈에 바라볼 수 있어 백미로 꼽힌다.

특히 일출이나 일몰 시간대에 방문한다면 자연이 준 선물을 평생 추억으로 간직한 채 돌아올 수 있다.

KRT동유럽/발칸 팀 담당자는 “새롭게 선보인 동유럽 3국 9일 상품은 독일과 체코를 비롯해 나만 알고 싶은 오스트리아의 매력적인 소도시들을 알차게 돌아볼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어 대안 여행지를 찾는 여행객들에게 안성맞춤”이라며 “이외에도 오스트리아를 더 깊이, 천천히 경험하고 싶은 여행객들에게는 오스트리아 일주 상품도 추천한다”라고 말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