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생명, 청년들에 ‘보험’ 안전망 선물...보험기부로 사랑 실천
한화생명, 청년들에 ‘보험’ 안전망 선물...보험기부로 사랑 실천
  • 한상희 기자
  • 승인 2020.01.30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생명 함께멀리 기부보험’ 전달

[모닝경제] 한화생명이 고객과 함께 보육원 복지시설을 떠나 사회로 진출하는 청년들을 위해 보험이라는 ‘안전망’을 선물했다.

한화생명은 30일(목) 보육원 퇴소 청년 27명을 강남지역단으로 초청해 기부보험 전달식을 진행했다. 전달식에는 한화생명 박신 강남지역단장, 초록우산 차용기 서울아동옹호센터장 및 양사 관계자들도 참여했다.

전달식에 참석한 청년들은 FP를 통해 보험상품의 내용을 직접 확인하고 자필서명을 진행했다. 대상 청년들은 18세부터 10년 동안 입원, 수술 및 재해에 대한 보장을 받을 수 있다.

보육원에서 성장하는 청년들은 만 18세가 되면 보육시설을 나와 독립해야 한다. 경제적 기반이 취약한 상태로 사회에 나서 독립된 성인으로 자리잡기까지 약 10여년의 공백기간 동안 생활비 및 의료비에 대한 부담을 갖게 된다.

이런 문제에 대해 한화생명과 초록우산재단이 함께 고민한 결과가 의료비보장 상품인‘한화생명 함께멀리 기부보험’이다. 보육원을 퇴소하여 사회에 첫 발을 내 딛는 청년들이 의료비 부분이라도 부담을 덜 수 있도록 돕는 업계 유일한 상품이다.

이 상품의 보험료는 고객과 한화생명이 함께 ‘사랑’의 마음을 모아 마련했다.

한화생명은 종신보험과 CI(중대질병)보험 고객이 자동이체로 보험료를 납입하는 경우 1% 할인을 제공하고 있다. 이 상품의 취지를 FP로부터 들은 고객은 1% 자동이체 할인을 받거나 자동이체 할인 대신 보험료의 1%를 기부보험 재원으로 선택할 수 있다.

고객이 기부보험을 선택한 경우 한화생명은 매칭그랜트 방식으로 고객의 기부금만큼을 추가로 적립한다. 기부보험 재원으로 총 1,000만원의 보험료를 마련했다.

한화생명은 2017년부터 3년 간 60여명의 청년들에게 보험을 선물했다. 3년간 1% 자동이체 할인 대신 기부를 선택한 고객들은 900여명에 달한다.

한화생명 관계자는 " ‘한화생명 함께멀리 기부보험’은 보험의 기본정신인 ‘나눔’에 가장 부합하는 선물이라 생각한다. 적극적인 안내 활동을 통해 고객이 사회적 기부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고 회사의 지원도 확대해 더 많은 청년들에게 미래를 대비할 수 있는 우산을 선물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화생명은 지난 2018년부터 보육원에서 자립했거나 자립예정인 청년들 20여명을 대상으로 개인별로 10개월간 35만원씩 총 350만원의 청년비상금을 지급하는 사업도 펼치고 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