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지난해 영업이익 8956억원...전년대비 60% 감소
LG화학, 지난해 영업이익 8956억원...전년대비 60% 감소
  • 차준수 기자
  • 승인 2020.02.03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분기 매출 7조4,612억원(전년 대비 1.6% 증가), 영업손실 275억원
LG화학 신학철 대표이사 부회장.
LG화학 신학철 대표이사 부회장.

[모닝경제] LG화학이 지난해 매출은 사상 최대인 28조6,250억원을 기록했지만, 영업이익(8,956억원)으로 전년대비 무려 60%나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LG화학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실적은 ▲매출 7조 4,612억원 ▲영업손실 275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6% 증가했으나 영업이익은 적자 전환했다.

이 실적과 관련해 LG화학 CFO 차동석 부사장은 “연간으로는 미·중 무역분쟁, 글로벌 경기 둔화 등에도 전지사업의 지속적인 성장세로 사상 최대 매출을 달성했으나,  ESS 관련 일회성 비용의 영향으로 전사 이익 규모가 축소됐다”며 “특히 4분기는 일회성 비용이 반영되며 영업이익이 적자 전환했으나,  석유화학부문의 계절적 비수기 및 시황 악화에도 견조한 수익성 유지, 전지부문의 자동차전지 손익분기점(BEP)에 준하는 실적 달성 등의 의미 있는 성과도 있었다”고 말했다.

LG화학은 올해 매출 목표를 전년 대비 23.4% 증가한 35조 3,000억원으로 설정하였으며, 시설투자(CAPEX)는 전년 대비 13.0% 감소한 6조원을 집행할 계획이다.

사업부문별 구체적인 사업전망을 살펴보면, 석유화학부문은 ABS, PVC 등 다운스트림 제품의 호조가 예상되는 가운데 주요 업체들의 가동률 조정 및 정기보수 집중 등으로 추가적인 시황 악화는 제한적일 것으로 전망된다.

전지부문은 자동차전지 출하 증가에 따른 매출 확대가 지속되고, 신규 Capa 수율 안정화를 통한 수익성 개선이 전망된다.

첨단소재부문은 OLED 소재 중심의 사업 포트폴리오 고도화를 통해 중장기 성장 동력 확보에 집중하고, 생명과학부문은 주요 제품의 판매 확대와 신약 개발을 위한 R&D 투자를 강화한다.

차동석 부사장은 “주요 시장의 수요 위축 등 대외적인 불확실성이 큰 상황이지만, 석유화학부문의 시황 안정화, 전지부문의 큰 폭의 성장 등을 통해 안정적인 수익 구조를 확보해 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