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투어, 3월1일까지 '재택근무' 시행... '코로나19' 확산 방지
하나투어, 3월1일까지 '재택근무' 시행... '코로나19' 확산 방지
  • 김영환 기자
  • 승인 2020.02.26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나투어 사옥.
하나투어 사옥.

[모닝경제]  (주)하나투어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3월1일까지 재택근무를 시행한다.

하나투어는 25일 본사 직원 중 코로나19 의심증상자가 있어 본사 방역작업을 시행하고 직원들은 25, 26일 재택근무를 하는 등 선제적으로 대응한 바 있다. 

의심증상이 있던 직원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정부의 코로나19 위기단계가 '심각'으로 격상된 상황에서 금주가 코로나 확산의 중대한 시점이 되고 있다. 

이에 하나투어는 27일부터 정상근무가 가능하지만, 정부의 코로나19 확산 방지 노력에 동참하고 직원들의 안전을 위해 3월1일까지 재택근무를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하나투어는 코로나19가 확산되기 시작하던 1월 중순, 직원 중 임산부와 중국 방문자는 의무적으로 재택근무를 실시하기도 했다. 그리고 본사 1층에 열감지 카메라를 설치하여 직원 및 본사 방문 외부인들의 발열여부를 체크하는 등 코로나19 전염 예방을 위해 힘쓰고 있다.

하나투어 관계자는 "하나투어는 스마트워킹 제도를 통해 스마트워킹센터근무와 재택근무 등이 이미 활성화된 기업"이라며 "이번 전사 재택근무 시행에도 업무에 차질없이 유연한 대처가 가능하다"고 밝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