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프레시웨이, 서울대 후생시설 엔지니어하우스 운영권 수주
CJ프레시웨이, 서울대 후생시설 엔지니어하우스 운영권 수주
  • 정선경 기자
  • 승인 2020.03.04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컨세션 역량 발휘해 고품격 식음 서비스 제공 예정

[모닝경제] CJ프레시웨이(대표이사 문종석)가 서울대 동문 및 교직원을 위한 후생시설 컨세션(식음료 위탁운영)사업을 수주해 오는 6월부터 연회, 학회, 예식 관련 식음료 서비스(케이터링)를 운영한다.

CJ그룹의 식자재 유통 및 단체급식 전문기업 CJ프레시웨이는 컨세션 사업의 일환으로 지난 2월 서울대 후생시설 중 한 곳인 엔지니어하우스 운영자 선정을 위한 공개경쟁입찰에 참여해 최종 사업자로 선정됐다. 

계약기간은 오는 2025년 5월까지로 앞으로 5년간 이다.

CJ프레시웨이 컨세션 사업팀 관계자는 “앞으로 그 동안 쌓은 다양한 컨세션 사업에서의 역량을 총동원해 동문회관을 찾는 고객들에게 양질의 식음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며 “평일에 운영되는 레스토랑은 경험이 풍부한 쉐프를 투입해 메뉴 전문성을 높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CJ프레시웨이는 컨세션 사업 강화를 위해 지난해 5월부터 컨세션 개발팀을 운영하고 있으며, 행담도 휴게소, 김해공항, 대형 마트의 푸드코트 등 약 12개 사업장에서 식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