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은행, 코로나19 피해 대구·경북 소상공인 임대료 3개월간 면제
NH농협은행, 코로나19 피해 대구·경북 소상공인 임대료 3개월간 면제
  • 한상희 기자
  • 승인 2020.03.04 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부터 대구·경북지역 부동산 임대료 3개월 간 전액 면제
NH농협은행 본점.
NH농협은행 본점.

[모닝경제] NH농협은행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의 고통을 분담하기 위하여 부동산 임대료 인하를 내용으로 하는‘착한 임대인 운동’에 동참한다고 4일 밝혔다.

NH농협은행이 소유·임대 중인 부동산에 대하여 4월 1일부터 코로나19 피해가 큰 대구·경북지역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에게 3개월 간 임대료 전액을 면제하고, 그 외 지역은 월 100만원 한도로 3개월간 임대료를 30% 감면하기로 했다. 

NH농협은행은 이미 지난 27일부터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6,000억원 규모의 긴급 금융지원을 실시 중에 있으며, 대구·경북지역 내 자동화기기(CD/ATM) 이용수수료에 대해서도 일정기간 전액 면제하는 등 코로나19 피해 고객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전사적인 노력 중에 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