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은행장에 손병환 농협금융지주 부사장 추천
농협은행장에 손병환 농협금융지주 부사장 추천
  • 신목 기자
  • 승인 2020.03.21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닝경제] 차기 농협은행장 후보로 현 농협금융지주 손병환 부사장(경영기획부문장)이 추천됐다.

손병환 농협은행장 후보
손병환 농협은행장 후보

농협금융지주(회장 김광수)는 지난 20일 임원후보추천위원회(이하 임추위)를 열고 농협은행 은행장 최종 후보로 손병환 現 농협금융지주 경영기획부문장(부사장)을 추천했다.

농협금융 임추위는 사외이사 4인, 비상임이사 1인, 사내이사 1인 총 6인의 위원으로 구성된다.

임추위는 완전자회사 대표이사 후보자를 심사·선정하며, 그 외 계열사는 해당 회사별 임추위에서 후보자를 추천한다.

사내이사인 손병환 농협금융지주 경영기획부문장은 대표이사 후보군에 포함돼 이번 임추위에서는 제외됐다.

농협금융지주 임추위는 지난 4일 경영승계절차를 개시한 후 종합적인 경영능력, 전문성, 디지털 역량 등을 중심으로 후보자를 압축해 왔고, 20일 마지막 심층면접을 거쳐 최종 후보자를 선정했다.

손병환 내정자는 중앙회 기획실장, 지주 사업전략부문장 및 경영기획부문장을 역임해 농협내 대표적인 기획·전략통으로 통한다. 또한, 은행 스마트금융부장을 거치며 디지털 환경에 대한 전문성도 겸비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아 농협은행 신임 행장으로 최적임자라는 판단이다.

손병환 내정자는 24일 개최되는 농협은행 주주총회를 거쳐 최종 선임된다. 임기는 2년이며, 2020년 3월 26일부터 개시된다.

한편, 농협금융 임추위는 이 날 사외이사 후보에 대한 추천절차도 마무리했다. 금차 임기가 만료되는 이기연, 이준행, 박해식 사외이사에 대해 이사회 운영의 연속성 확보를 위해 연임을 결정했다. 연임되는 사외이사들은 같은 날 오후 개최되는 농협금융지주 임시주주총회를 거쳐 최종 선임된다. 새로운 임기는 2년이며, 2020년 4월 1일부터 개시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