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명기 롯데제과 대표, "친환경포장 확대, 온실가스 배출 저감"
민명기 롯데제과 대표, "친환경포장 확대, 온실가스 배출 저감"
  • 정선경 기자
  • 승인 2020.03.27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제3기 정기주주총회 개최... 지난해 매출 2조930억원, 영업이익 973억원 달성
27일 열린 롯데제과의 제3기 정기주주총회 모습.
27일 열린 롯데제과의 제3기 정기주주총회 모습.

[모닝경제] 롯데제과 민명기 대표이사는 최근 강조가 되고 있는 친환경 추세에 발맞추어 친환경포장을 확대하고 온실가스 배출 저감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그는 보다 엄격한 기준의 식품 안전을 추구하고, 파트너사와의 동반 성장, ‘닥터 자일리톨 버스’, ‘롯데제과 스위트홈’등과 같은 다양한 CSV활동을 통해 사회와 상생협력하는 기업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민명기 대표는 27일 열린 제3기 정기주총에서 인사말을 통해 "불확실한 경영 환경에 민첩하게 대응하여 주주 여러분의 기대에 부응하는 회사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지난해 롯데제과는 매출 2조 930억원, 영업이익 973억원, 당기 순이익 416억원의 실적을 거뒀다.

매출 신장 규모가 전년에 비해 큰 폭으로 증가한 것은 해외사업장이 지주 소속에서 제과로 옮겨 왔기 때문이다. 또 배당금은 전년과 동일한 주당 1,300원으로 정했다.

민 대표는 "수익성 향상을 위한 구조 개선 노력 지속, 업무 프로세스 및 시스템 업그레이드를 통한 디지털 워크 플레이스 조성, 기존 핵심브랜드의 지속적인 경쟁력 강화, 글로벌 사업 활성화에 온 힘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롯데제과는 이사 선임의 건으로 사내이사에 이경훤 롯데중앙연구소장이 새로 선임됐고, 사외이사에는 이동규, 한성호 이사가 선임됐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