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G80 신차, 출시하자마자 2만대 넘게 팔려
제네시스 G80 신차, 출시하자마자 2만대 넘게 팔려
  • 신동훈 기자
  • 승인 2020.03.31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닝경제] 제네시스 G80 신차가 출시 첫 날에만 2만대 이상 판매되며 현대차와 기아차, 제네시스 모든 차종중 역대 최다 계약건수를 기록했다. 

30일 현대차에 따르면 제네시스는 대표 세단인 G80의 3세대 모델인 '디 올 뉴 G80 판매를 개시한 첫 날에만 2만2000대의 계약이 이뤄졌다.

제네시스는 30일 온라인으로 출시행사를 갖고 G80의 완전 변경 모델 디 올 뉴 G80를 출시했다. 세계 최초로 신형 G80를 선보인 이날 행사는 유튜브, 네이버 TV, 페이스북 등을 통해 라이브 스트리밍 방식으로 한국, 북미 등 전 세계 주요 지역에 중계됐다.

2008년 1세대 모델(BH)과 2013년 2세대 모델(DH)로 제네시스 브랜드의 탄생을 이끈 G80는 브랜드 출범 이후 2016년 2세대의 상품성 개선 모델부터 G80라는 이름으로 출시됐다.

G80 완전변경 모델은 가솔린 2.5와 3.5 터보, 디젤 2.2 엔진으로 구성됐다. 가격은 가솔린 2.5 5247만원, 3.5 터보 5907만 원부터, 디젤 2.2는 5497만 원부터다. 가솔린 3.5 터보 모델은 최고출력 380마력(PS), 최대토크 54.0kgf·m 등 동력 성능이 동급 최고 수준이고 복합연비는 9.2㎞/ℓ 다. (2WD, 19인치 타이어 기준)

이번 신차는 고급 세단답게 첨단 안전·편의 사양을 대거 탑재됐다. 충돌이나 급제동 예상시 동승석 등받이를 당겨 안전한 자세로 조정하는 프리액티브 세이프티 시트(PSS)와 에어백 10개, 평행·직각 주차 지원, 제네시스 카페이 등이 있다.

가솔린 모델에는 전방 카메라 등으로 노면 정보를 먼저 파악하고 서스펜션을 미리 제어하는 '프리뷰 전자제어 서스펜션'이 적용됐다. 그 밖에도 차로 변경 보조, 운전 스타일 연동, 지능형 전조등 등 다양한 주행보조 기술이 있다.

알버트 비어만 현대자동차 사장은 "제네시스 모델을 위해 차세대 센서 융합 기술을 개발했으며, 이는 동급 최고 안전성을 제공하기 위한 핵심 성과"라고 말했다. 

제네시스는 1월엔 첫 스포츠유틸리티차(SUV) GV80을 내놨고 내년까지 GV70, 전기차 모델을 추가할 예정이다. 제네시스는 4월 중순부터는 직원이 고객을 찾아가 시승과 상품 설명을 해주는 무빙 라운지를 운영한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31일부터 4월 26일까지 하남 제네시스 스튜디오에서 G80 특별 전시를 한다. 4월 30일까지 G80 고객 100명에게는 인기 미술 작가의 작품을 구독하는 '오픈갤러리' 이용권을 증정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