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파크홀딩스, '지주회사 옷' 벗고 주식가치 높인다... (주)인터파크와 합병
인터파크홀딩스, '지주회사 옷' 벗고 주식가치 높인다... (주)인터파크와 합병
  • 박재붕 기자
  • 승인 2020.04.01 1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기형 인터파크홀딩스 대표이사(회장).
이기형 인터파크홀딩스 대표이사(회장).

[모닝경제] 그동안 지주회사 체제로 운영되어 왔던 인터파크그룹(지주회사, (주)인터파크홀딩스)이 '지주회사의 옷'을 벗어 던지고, 새롭게 출발한다.

이를위해 (주)인터파크홀딩스와 인터파크를 합병시켜, 주식가치를 높임으로써 주식투자에 대한 메리트를 높일 계획이다. 

(주)인터파크홀딩스와 (주)인터파크는 1일 각각 이사회를 개최하여 경영합리화와 주주가치 제고 및 신속하고 일원화된 의사결정 구조 확보를 위하여 합병을 결의했다.

합병 후 존속법인은 ㈜인터파크홀딩스이며, 사명은 '인터파크'를 사용한다.

그동안 인터파크 그룹은 순수 지주회사인 ㈜인터파크홀딩스가 B2C 사업의 축인 ㈜인터파크와 B2B 사업의 축인 ㈜아이마켓코리아를 핵심 자회사로 두고, 두 개의 사업축을 중심으로 하는 병렬적인 사업구조를 유지해 왔다.

그러나 인터파크홀딩스와 인터파크를 합병함으로써 합병 후 존속법인인 ㈜인터파크홀딩스가 ㈜아이마켓코리아를 자회사로 두는 직렬적인 구조로 전환, 지주회사 체제에서 탈피한다. 

양사의 합병은 5월 중 임시주주총회를 거쳐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인터파크 관계자는 "인터파크 그룹은 이번 합병을 통해서 그동안 주식시장에서 지적받아왔던 유통주식수 부족 문제를 해소하고, 중복된 자원도 효율적으로 운영하여 시장변화 및 경쟁상황에 기민하게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이번 통합 결정은 우선 지주회사 체제에서 탈피하게 되는 ㈜인터파크홀딩스의 시장가치 제고 뿐만 아니라, ㈜인터파크가 보유하고 있는 자기주식에 합병신주를 발행하지 않아 발생하는 실질적인 자기주식 소각효과에 따른 주주가치 제고도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