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석유화학 노사, 위기 넘어서는 ‘화합의 DNA’
금호석유화학 노사, 위기 넘어서는 ‘화합의 DNA’
  • 차준수 기자
  • 승인 2020.04.06 2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개 노조, 사측에 임금 조정권 위임...33년째 1사 3노조 체제로 무분규 협의
금호석유화학 노사 2020년 임금협상 조인식 장면.(사진 좌측부터 노태영 울산수지공장 노조위원장, 이치훈 여수고무공장 노조위원장, 문동준 금호석유화학 사장, 이용재 울산고무공장 노조위원장, 김선규 금호석유화학 부사장)
금호석유화학 노사 2020년 임금협상 조인식 장면.(사진 좌측부터 노태영 울산수지공장 노조위원장, 이치훈 여수고무공장 노조위원장, 문동준 금호석유화학 사장, 이용재 울산고무공장 노조위원장, 김선규 금호석유화학 부사장)

[모닝경제] 금호석유화학 노사가 2020년도 임금협상을 완료했다고 6일 밝혔다.

이에 앞서 금호석유화학 3개 노동조합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전 산업계에 불어닥친 어려움을 노사가 함께 극복한다는 대승적 차원에서 사측에 임금협상과 관련한 사항을 위임했다.

이로써 금호석유화학은 1사 3노조 형식을 갖추고 있음에도 올해까지 33년간 분규 없이 임금 합의를 이어갈 수 있게 됐다.

문동준 금호석유화학 사장은 이날 위임장 전달식에서 “이번 코로나19 사태로 발발한 경제위기를 극복하고자 노조가 한 목소리로 사측에 임금조정 권한을 위임해주어 가슴이 벅차오르면서도 한편으로는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노사 양측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결과를 도출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며, 각 노조에 무한한 신뢰와 감사를 표한다" 라고 말했다. 

한편, 금호석유화학은 올해 3월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의료용 라텍스 장갑 200만장을 대구와 경북 지역 외 의료용 물품이 필요한 곳에 기증했다. 기증은 중국과 말레이시아의 금호석유화학 협력 업체의 협조를 통해 이루어졌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