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인물] 한화 더 플라자호텔, 최초의 '여성 총지배인' 최난주
[화제의 인물] 한화 더 플라자호텔, 최초의 '여성 총지배인' 최난주
  • 김영환 기자
  • 승인 2020.04.07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 더 플자자호텔 최난주 총지배인(상무), 한화H&R 오픈 이래 최초의 여성 임원이자 총지배인
더 플라자호텔 최난주 총지배인(사진제공= 한화호텔앤드리조트)
더 플라자호텔 최난주 총지배인(사진제공= 한화호텔앤드리조트)

[모닝경제] 지난 44년간 서울의 중심부에 위치하여 서울의 역사와 현재를 함께하고 있는 더 플라자 호텔에 최초의 여성 총지배인이 탄생했다. 

한화호텔앤드리조트는 특급호텔 더 플라자의 신임 총지배인으로 최난주 상무(만 41세, 1978년생)를 선임한다고 7일 밝혔다.

한화호텔앤드리조트는 오픈 이래 최초의 여성 임원이자 총지배인 선임을 통해 더 플라자의 서비스 모토인 ‘기대 그 이상의 서비스와 잊지 못할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변화와 혁신을 가속화할 예정이다.

새롭게 선임된 최난주 총지배인(이하, 최 총지배인)은 연세대학교 영어영문학 학사와 미국 펜실베니아 대학교 경영전문대학원(MBA) 와튼스쿨(University of Pennsylvania, Wharton School)을 졸업한 재원으로 2002년 한화개발 서울프라자호텔(현 한화호텔앤드리조트 더 플라자)에 입사하면서 호텔업계에 입문했다.

최 총지배인은 입사 후 약 7개월간 호텔의 전 부서에서 현장업무를 경험하는 신입사원 매니지먼트 코스 과정을 경험했다.

이 과정을 통해 특급호텔의 기본은 전문 임직원 양성에서부터 시작한다는 걸 인지했다. 인사팀 재직 시 직무별 트레이닝 코스를 설계해 전문 직원 육성 경로 체계화의 기틀을 마련했다.

2010년에는 더 플라자 호텔이 업계 최초로 약 6개월간 진행한 전면 리뉴얼 프로젝트에 참여하여 호텔 브랜드 콘셉트부터 인테리어, 운영 방안 기획 등의 전반적인 실무를 담당했다.

또한 당시 리뉴얼하는 중식당의 직무 전문성을 이해하기 위해 직접 중식조리기능사 자격증을 취득하는 등 자기개발에도 앞장서는 모습을 보여 왔다.

이후 경영 전략 및 사업 개발 등 각종 프로젝트 업무를 주로 수행했으며, 2020년 한화호텔앤드리조트 오픈 이래 최초로 여성 임원에 선임되기도 했다.

최 총지배인은 “'어려운 일은 있어도 하지 못할 일은 없다'라는 좌우명대로 지난 44년간 서울의 중심부에 위치하여 서울의 역사와 현재를 함께하고 있는 더 플라자 호텔을 차별화된 서비스와 시설로 보다 발전시켜, 역사와 전통의 랜드마크 호텔로 입지를 더욱 굳건히 하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