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굶어 죽게' 놓였다....전 직원 매달 '15일간 무급휴직'
아시아나항공, '굶어 죽게' 놓였다....전 직원 매달 '15일간 무급휴직'
  • 김영환 기자
  • 승인 2020.04.19 1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벨리 카고' 영업강화, 중정비 조기수행 등 다양한 노력 병행

[모닝경제]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등 국내 항공업계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19' 사태로 아사((餓死) 직전에 놓인 가운데 아시아나항공이 전 직원 매월 '15일 무급휴직'을 5월 이후까지 연장해 가기로 했다.

앞서 아시아나항공은 이달부터 전 직원에 대해서 매달 최소 15일 이상 무급휴직을 시행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사장 한창수)은 ‘코로나19’로 인해 차갑게 얼어붙은 항공시장에서 생존을 위한 강도 높은 자구안을 지속 강구해 나간다고 19일 밝혔다.

아시아나항공은 4월 한달간 실시했던 전직원 15일 이상 무급휴직을 연장하기로 하고, 5월부터 사업량 정상화될 때까지 매달 전직원 최소 15일 이상의 무급 휴직에 들어간다. 

또한 캐빈승무원, 국내 공항 지점 근무자 대상으로 5월 이후 2개월 단위로 유급 휴직 신청을 받는다.

동시에 매출 만회를 위하여 지난 3월부터 적극적으로 여객 전세기 공급을 늘려나가고 있다. 이를 통해 국내에 발 묶인 기업인들을 해외 현장으로 수송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17일과 18일에 인천~번돈 구간에 특별 전세기를 띄워 삼성디스플레이 소속 엔지니어들을 수송했다. 

지난 3월에도 삼성디스플레이 및 LG디스플레이 소속 엔지니어들을 베트남 현지로 수송하는 특별 전세기를 3차례 운항한 바 있으며, 지난 달 19일에는 정부와 긴급수송작전을 통해 자국민 수송을 위한 특별기 운항으로 이란 재외국민 80명을 국내로 수송했다. 

아시아나항공은 향후에도 국내 기업들의 인력 수송을 위한 특별 전세기를 지속 편성해 경제 교류의 가교 역할을 이어나가고, 실적 만회 효과도 거두겠다는 계획이다. 

여객기 공급 감소로 인해 증가한 국제화물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파격적으로 여객기 화물칸을 활용해 화물을 운송하는 ‘벨리 카고(Belly Cargo)’ 영업도 3월~4월 중국, 동남아, 미주, 유럽 16개 노선에 150회(왕복 기준) 운항하며 실적 개선을 도모하고 있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코로나 19’로 인해 공항에 서 있는 항공기 증가함에 따라 기존 중정비 일정을 앞당겨 약 16.7%에 이르는 중정비 작업을 조기 수행함으로써 ‘코로나19’ 종식 이후 안전을 확보하고 영업력 복원에 대비하고 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