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글로비스, 1분기 영업이익 5.2% 성장...코로나19 영향 '미반영'
현대글로비스, 1분기 영업이익 5.2% 성장...코로나19 영향 '미반영'
  • 신동훈 기자
  • 승인 2020.04.23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분기 매출 4조7,029억원, 영업이익 1,949억원, 당기순이익 1,605억원 기록

[모닝경제] 현대글로비스가 올해 1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각각 11.4%와 5.2% 늘어났다. 

현대글로비스는 23일 공시를 통해 올해 1분기 실적이 매출 4조7,029억 원, 영업이익 1,949억 원, 당기순이익 1,605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매출은 11.4%, 영업이익은 5.2%, 당기순이익은 51.4% 증가한 것이다.

이번 실적발표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완성차 물량 감소는 1분기 실적에 반영되지 않았다.

물류부문 매출은 전년 대비 2.6% 증가한 1조4,003억 원, 영업이익은 9.4% 감소한 625억 원이었다. 국내 완성차 생산과 판매가 줄어 물동량이 감소했지만, 미주 지역 판매 호조에 따라 현지 내륙운송 물량이 증가한 결과다.

해운 부문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6% 감소한 7,121억 원, 영업이익은 1.8% 감소한 279억 원을 각각 기록했다. 완성차 해상운송과 해외발 물량이 늘었지만, 벌크 해상운송 매출이 감소해 실적 저하로 이어졌다.

유통부문 매출은 전년 1분기보다 26.4% 증가한 2조5,905억 원, 영업이익은 18.9% 증가한 1,045억 원을 각각 나타냈다. 인도 아난타푸르 공장의 생산 증가로 인한 CKD(반조립제품) 매출이 늘었고, 중고차 경매 매출 증가가 영향을 줬다.

현대글로비스는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으로 미국과 유럽의 자동차 생산 공장이 가동을 멈췄다"며 "상반기 해상 물동량 감소가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