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준법감시委, "이재용 사과만으론 부족... 더 자세한 개선방안 내라"
삼성준법감시委, "이재용 사과만으론 부족... 더 자세한 개선방안 내라"
  • 신목 기자
  • 승인 2020.05.07 1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 서초 사옥.
삼성전자 서초 사옥.

[모닝경제] 삼성준법감시위원회가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이 6일 발표한 대국민 사과문을 전적으로 수용하지 않고, 다시 수정하여 발표하라는 주문을 냈다.

삼성 준법감시위원회(이하 위원회)는 7일  서울 서초동 삼성생명 서초타워 사무실에서 위원 모두가 참석한 가운데 정기회의를 열어, 전날(6일) 발표한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의 대국민 사과문과 관련한 입장을 정리했다. 

이날 회의에서 위원회는 위원회의 권고에 따라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이 직접 사과문을 발표하고, 준법의 가치를 실현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점은 의미있게 평가했다.

그러나, 구체적인 실행 방안 즉 준법 의무 위반이 발생하지 않을 지속 가능한 경영 체계의 수립, 노동3권의 실효성 있는 보장, 시민사회의 실질적 신뢰 회복을 위한 실천방안등이 뒷받침되어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다.

아울러 보다 자세한 개선방안을 조만간 마련해 줄 것을 삼성측에 요구했다. 

이에앞서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은 6일 삼성준법감시위원회의 권고에 따라 대국민 사과문을 직접 발표하는 모양을 보여줬다.

이 부회장은 사과문에서 "오늘의 삼성은 '글로벌 일류기업'으로 성장했다. 국민의 사랑과 관심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었다. 하지만 그 과정에서 때로는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다"며 "법과 윤리를 엄격하게 준수하지 못했고, 사회와 소통하고 공감하는 데에도 부족함이 있었다"고 잘못을 인정했다.

이 부회장은 또 "최근 경영권 승계와 관련한 뇌물혐의로 재판이 진행 중이고, 저와 삼성을 둘러싸고 제기된 많은 논란도 근본적으로 이 문제에서 비롯된 게 사실"이라며 그동안 발생한 일련의 불법 논란들은 경영권 승계를 위한 것이었음을 자백했다. 

그러면서 이 부회장은 삼성의 경영권을 자녀에게 넘겨주지 않겠다는 점과 앞으로 '무노조 경영'이란 말이 나오지 않도록 노동조합의 노동3권도 보장하겠다는 약속도 했다.   

삼성생명 서초 사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