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오위즈, 웹보드 게임과 신작 모바일 게임 호조로 1분기 실적 양호
네오위즈, 웹보드 게임과 신작 모바일 게임 호조로 1분기 실적 양호
  • 신동훈 기자
  • 승인 2020.05.13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닝경제] 네오위즈가 웹보드 게임과 신작 모바일 게임이 선전하며 양호한 1분기 실적을 거뒀다. 

네오위즈는 올해 1분기에 연결기준으로 매출 663억 원, 영업이익 136억 원을 기록했다을 12일 발표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각각 8%, 80% 증가한 수치다. 당기 순이익은 129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54% 증가했다. 영업이익률은 21%를 기록했는데, 자체 타이틀 비중 확대와 효율적인 비용 집행 노력에 따른 것이라는 설명이다. 

부문별 매출을 살펴보면 국내매출은 434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31% 성장했다. 보드게임이 계절적 성수기를 맞아 멀티플랫폼 환경을 기반으로 PC와 모바일 매출이 동반 상승하며 국내 매출을 견인했다. 여기에 신작 모바일 게임 ‘위드 히어로즈’, ’골프챌린지’ 등도 매출 상승에 기여했다.

정부의 '게임산업진흥 종합계획'에 따라, 2분기부터는 웹보드 게임 규제 완화가 긍정적 효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네오위즈는 지난 4월 서비스 중인 고스톱, 포커류 게임 5종에 대해 RNG(Random Number Generator) 국제 인증을 획득하며 시스템 투명성과 공정성을 인증 받은 바 있다. 네오위즈는 이용자들에게 올바른 게임 환경 제공을 위한 노력도 지속해 나갈 방침이다.

해외매출은 229억 원을 기록했다. ‘브라운더스트’의 매출 하락과 ‘킹덤 오브 히어로’의 일본 오픈 효과 감소로 전년 동기 대비 20% 감소하였으나, 향후 신작 출시와 기존 게임들의 글로벌 시장 확대 전략을 통해 매출 증대에 나선다.

엑스박스 원(Xbox One)으로 먼저 출시한 ‘블레스 언리쉬드’는 PS4 버전 준비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올 10월 정식 출시를 앞둔 PC 패키지 게임 ‘스컬‘은 독특한 게임성을 인정받아 얼리 엑세스 출시 한달 만에 10만 장을 돌파, 인기몰이에 성공했다. 또 다른 PC 패키지 게임 ‘메탈유닛’ 역시 정식 출시가 예정되어 있다. 스컬과 메탈유닛은 출시 후 플랫폼 확장을 통해 다양한 콘솔 기기로 선보일 계획이다. 

스팀에 정식 서비스 중인 리듬게임 ‘디제이맥스 리스펙트 V’는 지속적인 업데이트를 선보이며 글로벌 이용자 층 확대에 속도를 낼 방침이다. FPS(1인칭 슈팅)게임 ‘아바(A.V.A)’도 올 여름을 목표로 대만 시장에 재런칭을 준비하며, 킹덤 오브 히어로 역시 이달 12일 대만 진출을 시작으로 서비스 지역 확대에 나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