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이드, 1분기 영업이익·당기순익 '흑자전환'...하반기 미르4 출시 총력
위메이드, 1분기 영업이익·당기순익 '흑자전환'...하반기 미르4 출시 총력
  • 신동훈 기자
  • 승인 2020.05.13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닝경제] 위메이드는 13일 올해 1분기에 매출 310억 원, 영업이익 32억 원, 당기순이익 80억 원의 실적을 거뒀다고 발표했다.

이는 매출액이 직전 분기에 비해 28%, 지난해 같은 분기에 비해선 15% 증가한 것이다.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모두 흑자전환했다. 위메이드는 '미르의 전설2' IP(지식재산권) 사업 확대로 라이선스 게임 출시, 로열티 증가에 힘입어 전체 매출이 상승했으며, 당기순이익은 중국 저작권 소송 배상금 수령과 외화환산이익 증가 등으로 흑자전환했다고 전했다. 

위메이드는 올해 하반기 출시를 목표로 개발 중인 대작 '미르4'에 자사의 역량을 집중하며, '미르' IP 관련 저작권 분쟁에서 의미 있는 성과를 낸다는 방침이다.

특히, 위메이드는 최근 중국 란샤(前 샨다게임즈의 자회사)가 싱가포르 국제중재센터(SIAC)에 제기한 '미르의 전설3' 중재에서 승소해 IP 권리를 인정받았다.

이번 소송 결과는 37게임즈의 '전기패업' 웹게임 저작권 침해 최종심,  셩취게임즈(前 샨다게임즈)와 '미르의 전설2' 중재 등 주요 소송에서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것으로 기대된다. 소송과 더불어 중국 라이선스 사업은 다양한 형태로 파트너사와 전략적 제휴를 진행하고,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확장해 나가고 있다. 

한편, 블록체인 전문 계열회사 위메이드트리는 다양한 장르별 총 10종의 신작 게임 라인업을 확보하는 등 본격적인 글로벌 서비스 준비에 돌입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