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프레시웨이, 수입 소시지 1위 '쟌슨빌'과 B2B 독점 공급
CJ프레시웨이, 수입 소시지 1위 '쟌슨빌'과 B2B 독점 공급
  • 정선경 기자
  • 승인 2020.05.15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급식유통 및 외식 통해 제공… “향후에도 글로벌 브랜드 협업 강화”
쟌슨빌의 베다위드체다 스모크 소시지
쟌슨빌의 베다위드체다 스모크 소시지

[모닝경제] CJ그룹의 식자재 유통 및 단체급식 전문 기업 CJ프레시웨이가 미국 최대 소시지 전문기업 ‘쟌슨빌(Johnsonville)’과 B2B(기업 간 거래) 독점 계약을 체결했다.

15일 CJ프레시웨이(대표이사  문종석)에 따르면 이번 계약 체결로 CJ프레시웨이는 쟌슨빌의 소시지, 핫도그 등 총 19개 품목을 급식유통 및 쟌슨빌 부대찌개 가맹점 등 다양한 B2B 유통망을 통해 독점 공급할 계획이다.

1945년 미국 위스콘신에서 설립된 쟌슨빌은 현재 전 세계 40개국에 진출한 글로벌 브랜드로 명성을 얻고 있다.

쟌슨빌은 동물복지 시스템으로 건강하게 키운 100% 생돼지고기로 프리미엄급 소시지를 생산한다.

특히 돈육을 갈지 않고 통으로 썰어내 단백질을 그대로 보존하여 풍부한 육즙을 자랑한다. 또한 위생 안전을 위해 초고압 살균처리(HPP, High Pressure Processing)를 하고 있다.

CJ프레시웨이 관계자는 “국내 수입 소시지 시장에서 점유율 1위를 기록할 정도로 인기가 높은 쟌슨빌 상품을 B2B 시장에 단독으로 선보일 계획”이며 “앞으로도 글로벌 식품 브랜드와의 협업을 통해 고품질의 상품을 합리적인 가격에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