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가리스 30주년, '쾌변장인' 캠페인 및 '스페셜에디션' 패키지 선보여
불가리스 30주년, '쾌변장인' 캠페인 및 '스페셜에디션' 패키지 선보여
  • 신동훈 기자
  • 승인 2020.05.25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닝경제] 남양유업의 대표 발효유 제품인 불가리스가 출시 30주년을 맞아, MZ 세대를 겨냥한 ‘국민쾌변송, 쾌변장인! 불가리~스’ 뉴트로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25일 전했다.

캠페인은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에게나 익숙한 “불가리~스” 멜로디를 미스터트롯 ‘노지훈’등 5명의 유명 아티스트의 개성으로 재해석한 영상을 통해 MZ 세대에게는 불가리스를 새롭게 알리고, 중장년층에게는 그 시절 추억을 다시금 떠올리게 하고 있다. MZ 세대는 1980년대 초~2000년대 초 출생한 밀레니얼 세대와 1990년대 중반~2000년대 초반 출생한 Z세대를 통칭하는 용어다. 

(이미지=남양유업)
(이미지=남양유업)

트로트, 판소리, R&B, 하드락, 성악 등 다양한 장르서 활약 중인 아티스트들이 참여한 캠페인 영상에는 미스터트롯의 ‘남신’ 노지훈씨와 ‘소울장인’ 그렉, 핫한 유튜버인 ‘부기드럼’등이 참여를 하면서 불가리~스 멜로디를 다양한 버전으로 해석해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이번 캠페인은 B급 감성의 영상미와 ‘사는 게 힘들어도, 싸는 건 편안하게’라는 위트 있는 가사 등을 통해 불가리스의 30년 쾌변장인 불가리스의 특징을 강조하면서 동시에 중독성 있는 멜로디를 통해 고객들과 소통하고자 한다. 다양한 아티스트들이 참여한 불가리스 캠페인 영상은 남양유업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확인할 수 있다.

남양유업은 ‘쾌변장인’ 캠페인 론칭에 맞춰 젊은 고객에게는 빈티지한 감성으로 색다를 재미를 주고 중장년층 고객에겐 과거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뉴트로 컨셉의 ‘스페샬에디숀’ 패키지 제품을 새롭게 출시할 계획이다. 해당 제품은 전국의 할인점 및 슈퍼마켓에서 구매 가능하다.

남양유업 관계자는 “이번 캠페인을 통해 대한민국 대표 장 발효유 브랜드로 30년 동안 꾸준히 사랑을 받은 불가리스가, 젊은 고객들과 친해지는 기회가 되어 앞으로 온 국민의 쾌변 필수템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남양유업의 불가리스는 1991년 출시되어 누적 판매량 약 30억 병을 돌파한 장 발효유 브랜드 1위를 유지하고 있는 제품으로, 그 품질은 해외에서도 인정을 받아 세계적 권위가 있는 품평회 ‘몽드셀렉션’에서 식품부문 ‘금상’을 2년 연속 수상하기도 하였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