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 화학·소재·바이오 분야 스타트업 발굴 300억 투자
롯데케미칼, 화학·소재·바이오 분야 스타트업 발굴 300억 투자
  • 신동훈 기자
  • 승인 2020.05.27 12: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닝경제] 롯데케미칼이 화학·소재·바이오 분야에서 유망 기술력을 갖춘 국내 스타트업 발굴에 나선다. 50억 원 규모의 투자 펀드로 시작해 앞으로 200~300억 원 규모로 펀드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롯데케미칼은 롯데케미칼이노베이션펀드 지원 대상 기업으로 고배율 폴리프로필렌(PP) 발포 시트와 수처리용 기능성 미생물 대량 생산 기술을 가진 '케미코'와 '블루뱅크'를 선정했다고 27일 밝혔다.

대전시 장동 소재 롯데케미칼 대전연구소 전경. (사진=롯데케미칼)
대전시 장동 소재 롯데케미칼 대전연구소 전경. (사진=롯데케미칼)

롯데케미칼은 올해 1월 미래 수요변화에 대한 신기술 확보 및 신성장동력 발굴을 위해 서울 강서구 마곡동에 소재한 롯데 중앙연구소에 이노베이션센터를 조직했다. 이노베이션센터는 롯데그룹의 스타트업 투자 전문회사 롯데엑셀러레이터와 함께 '롯데케미칼이노베이션펀드 1호'를 50억 원 규모로 조성했다.

이후 롯데케미칼은 이를 통해 화학 소재 바이오 분야 스타트업 기업 등을 발굴하는 작업을 진행해 왔다.

롯데케미칼은 이번에 선정된 2개 업체 외에도 약 10여 개가 넘는 지원 대상 기업을 검토중이며 향후에는 200~300억 원 규모로 펀드 금액을 확대할 예정이다. 지원 대상기업도 국내뿐만 아니라 미국, 유럽 등으로 범위를 넓혀 유망 기업을 적극적으로 발굴할 계획이다.

서승욱 롯데케미칼 이노베이션센터장은 "국내 스타트업 및 벤처기업을 우선 목표로 할 것"이라면서 "기술력을 가진 강소 기업들의 스몰 석세스를 통해 대한민국이 '소·부·장' 강국으로 가는 주춧돌 역할을 하기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