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회장, 롯데칠성음료 스마트팩토리를 '포스트 코로나' 대응 성공사례로 꼽아
신동빈 회장, 롯데칠성음료 스마트팩토리를 '포스트 코로나' 대응 성공사례로 꼽아
  • 신동훈 기자
  • 승인 2020.06.04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닝경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기 위한 그룹의 디지털 전환 성공 사례로 롯데칠성음료의 스마트팩토리를 꼽았다.

4일 롯데칠성음료에 따르면 신동빈 회장은 전날 경기도 안성에 위치한 롯데칠성음료 스마트팩토리를 찾아 “코로나19 영향으로 디지털 전환이 더욱 빨라지고 범위도 넓어질 것”이라며 “안성 스마트팩토리는 주요 시스템이 완비된 만큼 포스트 코로나19시대에 빠르고 적절하게 대응하는 롯데의 대표적 사례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사진=롯데그룹)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사진=롯데지주)

이 자리에는 이영구 롯데칠성음료 대표이사와 롯데정보통신 임원진 등이 동행해 스마트팩토리 현황을 보고 받고 함께 시설을 둘러봤다.

신 회장은 “포스트 코로나19시대에는 무엇보다 먹거리 안정이 중요하다”며 “스마트팩토리에서는 생산부터 유통까지 제조 이력 추적이 가능한 만큼 안전대응 체계 완성으로 국민의 건강한 생활에 기여하자”고 당부했다.

스마트팩토리는 수요·생산·재고·유통 등 모든 과정에 디지털 신기술을 활용해 공장의 생산성과 품질을 높인 지능화된 생산공장을 가리킨다. 롯데칠성음료 안성 공장은 롯데칠성음료의 국내 공장 6곳 가운데 가장 큰 규모로 2000년에 지어졌다. 안성 공장은 칠성사이다를 비롯해 탄산·주스·커피 등 롯데칠성음료의 대표 제품들을 생산하고 있다. 

롯데그룹은 2018년 하반기부터 안성 공장에 약 1,220억 원을 투자해 스마트팩토리를 구축하는 작업을 진행해오고 있는데, 안성 공장의 경우, 설비 자동화 및 빅데이터, AI(인공지능) 등을 바탕으로 미래형 음료 공장으로 만들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신동빈 회장(가운데)이 3일 롯데칠성음료 스마트팩토리를 방문해 음료 생산라인을 둘러보는 모습. (사진=롯데지주)
신동빈 회장(가운데)이 3일 롯데칠성음료 스마트팩토리를 방문해 음료 생산라인을 둘러보는 모습. (사진=롯데지주)

현재 롯데칠성음료의 안성 공장에는 각 생산라인별 투입·주입·포장·적재 설비의 상태 및 생산량·진도율 등의 데이터를 중앙 서버로 전송하고 종합적으로 실시간 모니터링할 수 있는 시스템이 마련돼 있다. 또 축적된 데이터를 기반으로 생산·품질·설비 등과 관련된 주요 지표를 한 눈에 볼 수 있으며 실시간 제조 이력 추적이 가능한 제조실행관리 시스템도 구축됐다. 

신 회장은 통합 컨트롤센터에서 전체 생산라인의 생산 공정 및 현황을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공장 내부 설비들을 돌아봤다. 

롯데그룹 관계자는 “빅데이터 기반 예측모델을 활용해 돌발상황을 최소화하고 생산환경 변화에 유연하게 대처해 제품 생산성 및 품질 향상을 이룰 것”이라며 “장기적으로는 안성 공장의 제품 창고에 보관, 파킹, 상차 자동화 시스템을 구축해 물류 자동화까지 달성하고 국내 다른 공장으로도 스마트팩토리를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