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같은 '드론 물류배송' 국내에도 떴다
아마존 같은 '드론 물류배송' 국내에도 떴다
  • 정선경 기자
  • 승인 2020.06.08 1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S25, 무인 편의점에 이어 드론 물류 배송까지
GS25 상품을 실은 드론이 제주도의 GS칼텍스 주유소에서 배송되고 있다.(사진= GS리테일 제공)
GS25 상품을 실은 드론이 제주도의 GS칼텍스 주유소에서 배송되고 있다.(사진= GS리테일 제공)

[모닝경제] 아마존 등 세계적인 유통사에서만 추진중인 드론 물류 배송서비스가 국내에도 선보였다. 

GS25가 편의점 업계 최초로 드론으로 상품을 배달하는 시범서비스를 진행한 것.  

GS25 편의점을 운영중인 GS리테일과 GS칼텍스는 8일 제주도에서 고객이 나만의냉장고 앱(GS25의 모바일앱)을 통해 주문한 상품을 인근의 GS칼텍스 주유소에서 드론에 적재하고, 목적지까지 배달하는 시연을 성공리에 마쳤다.

이 날 행사에는 원희룡 제주도지사, 최남호 산업부 제조산업정책관, 박종현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소장, 허세홍 GS칼텍스 사장, 조윤성 GS리테일 사장 등 40여명이 참석했다. 

GS리테일은 GS25, GS더프레시, 랄라블라 등 점포 인프라를 통한 드론 배송 네트워크가 본격적으로 상용화하면 연평도, 백령도, 마라도 등 도서 지역에 입점한 점포를 거점으로 인근 부속 도서·산간 지역 주민들에게도 신속하게 접근이 가능한 혁신적인 물류망을 갖출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기존 유통 인프라를 통해 접근이 어려운 긴급 재난 상황 시에도 생수, 도시락, 식재료 등 생활 물품과 안전상비의약품 등을 비롯한 구호 물품을 신속히 공급할 수 있게 돼 물류 사각 지대에 거주하는 주민들에게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앞서 GS리테일은 지난 3월 완전 무인 편의점인 GS25을지스마트점을 오픈한 바 있다. 

그동안 GS리테일은 계열사인 GS칼텍스와 함께 시너지 제고를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왔으며, 이번 드론 물류 배송 인프라를 구축해가며 GS칼텍스와 함께 라이프스타일 플랫폼으로서의 기능을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조윤성 GS리테일 사장은 “GS리테일은 전국 1만5000 점포의 오프라인 플랫폼을 활용해 고객 가치 증대와 서비스 향상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다”며 “드론 물류서비스 도입도 디지털 전환 가속화와 더불어 물류 사각지대의 주민들을 위한 서비스 개선, 친환경 물류 실현 등으로 지역사회에 공헌하는 역할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