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 환경의 날 맞아 화장품 공병 재활용한 ‘업사이클링 벤치’ 제작
아모레퍼시픽, 환경의 날 맞아 화장품 공병 재활용한 ‘업사이클링 벤치’ 제작
  • 신동훈 기자
  • 승인 2020.06.09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모레퍼시픽이 '세계 환경의 날'을 맞아 화장품 공병을 재활용해 제작한 ‘업사이클링 벤치’. (사진=아모레퍼시픽)
아모레퍼시픽이 '세계 환경의 날'을 맞아 화장품 공병을 재활용해 제작한 ‘업사이클링 벤치’. (사진=아모레퍼시픽)

[모닝경제] 아모레퍼시픽이 6월 5일 '세계 환경의 날'을 맞이해 화장품 공병을 재활용하는 사회공헌 활동을 펼쳤다. 

아모레퍼시픽은 ‘세계 환경의 날’을 맞아 글로벌 친환경 기업 테라사이클과 ‘업사이클링 벤치’를 제작해 6월 중 공공장소에 설치 예정이라고 9일 밝혔다.

업사이클링 벤치는 소비자가 아모레퍼시픽그룹 매장에 반납한 화장품 공병 분쇄품에 초고강도 콘크리트(UHPC)를 섞은 테라조 기법을 적용했으며 공병으로 등받이를 장식해 완성했다. 플라스틱 화장품 공병 1400여개를 재활용해 창의적 업사이클링과 환경보호 중요성을 강조했다.

환경 디자인 전문 스타트업인 ‘라디오비’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생활속 거리두기’ 실천을 돕는 이색 아이디어를 더했다. 벤치 중간에 가로 50cm 화분을 고정해 두고, 앉는 자리에는 1m 간격을 표시해 자연스러운 거리두기를 유도했다.

업계 최초로 제작에 성공한 ‘플라스틱 화장품 공병 재활용 테라조’ 기법은 아모레퍼시픽 그린사이클 캠페인의 일환으로 아모레퍼시픽복지재단 공간문화개선 사업 및 매장 내 인테리어 등에 적용할 예정이다.

한편, 아모레퍼시픽은 테라사이클과 2019년 6월 4일 ‘공병 재활용’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매년 100톤씩 플라스틱 화장품 공병을 수거하여 100% 재활용하고, 2025년까지 제품과 집기 적용 비율은 50%까지 높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