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 그룹, 혁신 아이디어 발굴 위해 파트너사들과 머리 맞대
아모레퍼시픽 그룹, 혁신 아이디어 발굴 위해 파트너사들과 머리 맞대
  • 신동훈 기자
  • 승인 2020.06.11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닝경제] 아모레퍼시픽 그룹이 파트너사들과 머리를 맞대고 혁신 상품을 발굴을 위한 아이디어를 나누는 자리를 가졌다. 

아모레퍼시픽 그룹은 ‘아모레퍼시픽 이노베이션 데이(Amorepacific Innovation Day)’를 지난 9일과 10일 이틀 동안 아모레퍼시픽 본사에서 진행했다고 11일 밝혔다.

올해로 제 3회를 맞이한 ‘아모레퍼시픽 이노베이션 데이’는 제품 개발 파트너사와 아모레퍼시픽그룹의 브랜드가 함께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혁신 상품 개발을 논의하는 자리이다. 특히 이번에는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영상 프레젠테이션(PT) 및 화상회의 방식으로 진행했다. 

제 3회 ’아모레퍼시픽 이노베이션 데이’ 행사장에 마련된 통합 전시실을 둘러보고 있는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 (사진=아모레퍼시픽)
제 3회 ’아모레퍼시픽 이노베이션 데이’ 행사장에 마련된 통합 전시실을 둘러보고 있는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왼쪽에서 두 번째). (사진=아모레퍼시픽)

뉴앤뉴, 코리아나바이오, 신세계인터코스코리아 등 국내외 21개 파트너사들이 참여해, 기술 차별화를 바탕으로 수백여 개의 혁신 상품 후보들을 제안했다. 모든 상품 후보들이 전시된 통합 전시실에서는 유형별로 직접 체험해볼 수 있었으며, 각 파트너사별 개별 전시공간을 별도로 마련해 사전 제작한 영상 프레젠테이션을 통해 자세한 상품 설명을 듣고 실시간 화상회의를 진행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의 총 20개 브랜드 마케터들이 참석해 제품 개발 파트너사와 비대면 방식으로 상품화를 논의했다. 이번에 제안된 상품 아이디어는 추가적인 논의를 거쳐 제품 개발 협업이 진행된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긴밀한 소통과 혁신을 바탕으로 파트너사와 지속적으로 함께 성장하는 구조를 강화해나갈 예정이다.

행사에 참여한 김유창 뷰케이코리아 대표는 “코로나19로 인해 국내외 많은 기업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아모레퍼시픽은 선제적으로 비대면 방식을 제안하고 성공적으로 운영했다”며 “이번 행사를 통해 어려운 국면을 지혜롭게 헤쳐 나가 양측 모두에게 좋은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는 뷰티 시장과 생태계에도 많은변화가 생길 것으로 예상한다”며 “새로운 시대에 맞는 방식으로 국내외 다양한 협력사들과 더욱 긴밀히 소통하며, 상호 시너지를 내는 비즈니스 기회를 지속적으로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아모레퍼시픽 이노베이션 데이는 ‘오픈 이노베이션’을 실현하기 위해 제품 개발 파트너사와 함께 2018년부터 시작됐다. 지난해에는 행사를 통해 프리메라 스킨 릴리프 선밀크 위드 리프세이프, 에뛰드하우스 AC 클린업 약산성 클렌징폼, 블랭크 섀도 팔레트 등 다양한 아이디어 상품을 새롭게 출시한 바 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