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넘버원 디스플레이' 8년 만에 폐기처분한 LGD, '내부혁신' 강조
'글로벌 넘버원 디스플레이' 8년 만에 폐기처분한 LGD, '내부혁신' 강조
  • 신목 기자
  • 승인 2020.06.16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전체계 재정비, 내부 혁신 위한 新 경영목표와 행동방식 발표
고객가치 중심의 ‘솔루션 기업’으로 도약
LG디스플레이가 '글로벌 넘버원 디스플레이 기업'이라는 경영목표를 8년만에 벗어던지고, 새로운 (사진= 모닝경제 G.D)
LG디스플레이가 '글로벌 넘버원 디스플레이 기업'이라는 경영목표를 8년만에 벗어던지고, 고객가치 중심의 솔루션 기업으로 재탄생한다. (사진= 모닝경제 G.D)

[모닝경제] 산업의 구조적 변화와 디지털혁신 가속화 등 시대적 상황의 변화로 점점 어려워지고 있는 LG디스플레이가  ‘글로벌 넘버원 디스플레이 기업’이라는 경영목표를 집어 던졌다.  

기존의 경영목표였던 '글로벌 넘버원 디스플레이 기업'을 8년 만에 집어던지고, 새로운 경영목표로 ‘최고의 디스플레이 솔루션 기업’을 내세운 것이다.

이처럼 LG디스플레이가 경영목표를 새로 수립한 것은 이젠 제품과 기술뿐 아니라 서비스, 프로세스, 시스템, 인재 등 모든 분야에서 ‘최고 수준’이 되어 고객에게 ‘최고의 솔루션’을 제공해 나가겠다는 의미다.

또 사업범위를 패널 제조에 한정하지 않고, 비즈니스 모델 관점에서 생태계 전반을 아우를 수 있도록 확장해 나가겠다는 의지이기도 하다.

LG디스플레이는 새로운 경영목표를 실현하기 위해 무엇보다도 내부혁신을 강조하고 있다.

이에 전 임직원이 실천해야 할 행동방식으로 ▲고객가치 최우선(Customer First) ▲인사이트(Insight Driven) ▲민첩(Agility) ▲치밀∙철저(Thoroughness) ▲열린 협업(Open Collaboration) 등 5가지도 새롭게 선정했다.

한편, LG디스플레이의 비전인 ‘여러분이 꿈꾸는 미래, LG디스플레이가 펼쳐갑니다’(You Dream, We Display)는 그대로 유지한다. 시대가 변해도 LG디스플레이가 궁극적으로 추구하는 바는 고객의 꿈과 바람을 현실화시키는 것이기 때문이다.

LG디스플레이는 새로운 비전체계를 바탕으로 ▲대형 OLED 대세화 ▲플라스틱 OLED 턴어라운드 ▲LCD 구조혁신 가속화 등 3가지 핵심 전략 과제를 차질 없이 달성한다는 각오다.

특히, 대형 OLED는 생산효율성과 시장대응력을 높여 ‘OLED 대세화’를 굳힌다는 방침이며, 플라스틱 OLED는 핵심경쟁력을 바탕으로 사업기반을 강화해 턴어라운드를 이끌 계획이다.

LCD는 IT용 LCD 등 고부가 제품 중심으로 역량을 집중해 수익성을 높이는 구조혁신에 속도를 내고 있다.

정호영 LG디스플레이 사장은 새로운 경영목표 수립과 관련하여 “경영환경의 불확실성이 여전히 짙지만, 비대면•비접촉 생활문화 확산과 디지털 혁신 가속화는 산업에 새로운 기회요인이 될 것”이라며 “세계 최고의 기술력과 인재라는 자산을 바탕으로, 새로운 목표와 행동방식을 통해 더 강하고 새로운 회사로 도약해 나가자”고 말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