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옥동 신한은행장, "리더의 크기는 결국 팔로워 크기로 결정"
진옥동 신한은행장, "리더의 크기는 결국 팔로워 크기로 결정"
  • 한상희 기자
  • 승인 2020.07.08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년 7월 기업문화 테마로 전 직원이 참여하는 ‘Culture Week’ 신설... 첫 순서로 강연 진행
신한은행 진옥동 은행장이 7일 리더십 강연을 하고 있는 모습.
신한은행 진옥동 은행장이 7일 유튜브를 통해 자사 부서장급 이상 간부들 대상으로 리더십 강연을 하고 있는 모습. 

[모닝경제] "리더의 크기는 결국 팔로워의 크기로 결정된다."

신한은행 진옥동 은행장이 임원 및 본부장과 전국 부서장을 대상으로 실시한 강연에서 이같이 말하면서 리더들은 효과적인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많은 팔로워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진옥동 은행장은 7일 유튜브를 통해 진행된 이번 강연에서 기업 문화와 리더의 역할에 대해서 설명하고, 끊임없이 변화하려는 노력이 후행적으로 나타나는 것이 바로 기업 문화로, 기업 문화는 잘 관리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진 행장은 또 기업 문화를 관리하기 위한 방법으로 ▲명확한 가치이념 ▲이념이 반영된 문화기동장치(의례와 의식) ▲이를 제대로 작동시키려는 리더의 노력과 함께 ▲세 가지 요소의 반복적인 커뮤니케이션을 제시했다.

마지막으로 진 은행장은 “기업 문화에 대해 교육하는 것보다 리더의 행동을 통해 신한의 비전이 무엇이고 우리가 어떻게 가야하는지에 대해 경험할 수 있도록 해야한다”며 리더의 실천을 강조했다.

그는 “결국 리더의 크기는 팔로워의 크기로 결정되는 것으로 효과적인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많은 팔로워를 만들 것”을 강조했다.

이와함께 진 은행장은 “세상은 B.C.(Before Corona)와 A.C.(After Corona)로 나뉠 것”이라며 “코로나 확산에 대처하는 여러 국가들의 다양한 성공과 실패 사례를 보며 선진(先進)과 후진(後進), 즉 일류(一流)국가의 기준이 변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제 일류 국가의 기준은 부의 축적이 아닌 공동체의 존속(지속 가능)을 위해 헌신, 절제할 수 있는 시민의 존재 여부가 될 것”이라며 가치판단 기준의 변화를 설명하면서 “도태되지 않는 지속 가능한 기업을 만들어나가기 위해서는 꾸준한 변화와 함께 리더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1982년 7월 7일 국내 최초의 순수 민간자본 은행으로 설립된 신한은행은 창업자 정신과 기업 문화, 리더의 역할을 돌아보고 이를 통해 미래를 향해 새롭게 나아가고자 매년 7월 기업 문화를 테마로 전 직원이 함께하는 ‘Culture Week’를 신설했다.

그 첫 번째 순서로 임원 및 본부장, 전국 부서장이 참여하는 리. 더. 주간(신한과 리더에게 利로움을 더하는 신한문화 주간)’에 이번 진옥동 은행장의 리더십 강연이 마련됐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