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막힌 한~중 항공노선, 105일 만에 다시 열려
코로나19로 막힌 한~중 항공노선, 105일 만에 다시 열려
  • 김영환 기자
  • 승인 2020.07.12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나항공, 한ㆍ중 항공노선 재개 물꼬 터...인천~난징 주1회 운항
아시아나항공이 12일 인천~난징간 운항을 재개하면서 코로나19로 운항이 중단됐던 한~중노선을 다시 열었다.
아시아나항공이 12일 인천~난징간 운항을 재개하면서 코로나19로 운항이 중단됐던 한~중노선을 다시 열었다.

[모닝경제] 아시아나항공이 코로나19로 운항이 중단됐던 한ㆍ중간 항공노선 운항을 중단된지 105일 만에 다시 열었다.

아시아나항공은 12일 인천~중국 난징 노선 운항을 재개했다. 운항스케줄은 주1회 일요일 낮 12시 20분에 인천에서 출발해 오후 2시 50분 난징에서 돌아오는 일정으로 운항된다.

이에따라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3월 말 중국 정부의 방역 조치에 따라 제한됐던 한-중간 하늘길을 재개하는 첫 항공사가 됐다. 

이에앞서 아시아나항공은 공격적인 전세기 영업을 통해 국가간 필수 인력 교류에 기여해 왔다. 지난 5월과 6월 두 차례에 걸쳐 LG디스플레이와 LG화학 임직원을 위해 인천공항과 난징공항간에 전세기를 운항했다.

이러한 아시아나항공의 노력이 난징시와 장쑤성 지방정부로부터 운항허가를 받는데 큰 도움이 되었다는 후문이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중국 노선 네트워크에서 최대 강점을 가진 항공사로서 효율적인 중국 지역 영업망 관리를 위해 올해 중국을 화북, 동북, 산동, 화동, 중남, 서부 등 6개 권역으로 나누어 이를 총괄하는 권역장을 임명했다. 이러한 조직 개편을 통해 신속하게 의사결정을 조율하고, 지역간 상황을 적시에 공유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해 이번 인천~난징 노선 운항 재개를 선제적으로 준비할 수 있었다는 평가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