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질 끝내주는(?) 48인치형 올레드TV 국내에도 출시... 출시가 '189만원'
화질 끝내주는(?) 48인치형 올레드TV 국내에도 출시... 출시가 '189만원'
  • 박대웅 기자
  • 승인 2020.07.24 1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전자, 25일부터 온라인 오픈마켓 11번가 단독 예약판매 시작
LG전자가 25일부터 48형 올레드TV를 국내에서도 판매하기 시작한다. 사진은 LG전자 모델이 48형 올레드 TV로 게임을 즐기며 제품을 소개하고 있는 장면.
LG전자가 25일부터 48형 올레드TV를 국내에서도 판매하기 시작한다. 사진은 LG전자 모델이 48형 올레드 TV로 게임을 즐기며 제품을 소개하고 있는 장면.

[모닝경제] LG전자가 48인치형 중형급 올레드TV인 '44형 올레드TV'를 국내에서도 출시한다.  

출시가격은 189만원이다.

이로써 LG전자는 88, 77, 65, 55형에 48형까지 이어지는 올레드 TV 풀 라인업을 갖추게 됐고, 지난해 세계 최초 88형 8K 올레드 TV를 출시한 데 이어 48형 제품 출시로 올레드 원조(元祖) 기술 리더십을 지속 강화하고 있다.

24일 LG전자에 따르면 25일부터 온라인 오픈마켓 11번가에서 48형 LG 올레드 TV(모델명: 48CX) 예약 판매를 시작한다.

LG전자는 지난달 유럽 주요 국가, 일본 등 중형급 프리미엄 TV 수요가 특히 높은 지역에 48형 신제품을 우선 출시했는데, 국내 소비자들의 관심도 지속 높아지고 있어 국내 출시를 결정했다. 

이 제품은 48형 화면에 4K(3,840x2,160) 해상도를 구현해, 화소 밀도가 96형 8K(7,680x4,320) TV에 버금가는 수준이다. 

화소 하나하나가 스스로 빛을 내는 올레드만의 압도적 화질은 물론, 대형 제품보다 화소가 더 촘촘해 보다 생생한 화질을 구현한다. 

특히 기존 올레드 TV의 장점인 압도적 화질과 뛰어난 반응속도를 갖춰 게이밍 TV로 주목받고 있다.

이 제품은 또 거실용으로는 물론, 이 외 장소에 두고 세컨드 TV로도 활용하기에 제격이다. 

LG전자가 TV 업계 최초로 적용한 엔비디아(NVIDIA)의 지싱크 호환(G-SYNC Compatible)은 외부 그래픽카드와 TV 화면의 주사율을 일치시켜 화면 끊김을 최소화한다. 

이 제품은 그 외에도 ▲TV가 스스로 화면을 분석해 최적의 영상과 음향을 제공하는 인공지능 프로세서 알파9 3세대(α9 Gen3) ▲시청자가 다양한 콘텐츠를 즐기기에 최적인 돌비비전(Dolby Vision) IQ, 필름메이커모드(Filmmaker Mode) 등 기존 출시된 2020년형 올레드 TV의 장점들을 그대로 탑재했다.

이에앞서 판매를 시작한 해외 시장 반응도 긍정적이다. 일부 국가에서는 출시 첫 주 매장 전시용 제품을 제외한 전 물량이 완판되기도 했다.

LG전자는 48형 올레드 TV가 고화질과 초대형을 선호하는 기존의 전통적인 프리미엄 수요에 더해 중형급 TV 시장에서 새로운 프리미엄 수요를 만들어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