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구수 13억8000만명 인도, 제2외국어로 '한국어' 채택
인구수 13억8000만명 인도, 제2외국어로 '한국어' 채택
  • 소아름 기자
  • 승인 2020.08.06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체부, 후속조치로 현지맞춤형 교육과정·교재 개발
올해 1월12일 개최된 인도 파트나세종학당 수료식 모습.(사진제공= 문체부)
올해 1월12일 개최된 인도 파트나세종학당 수료식 모습.(사진제공= 문체부)

[모닝경제] 인구 13억 8,000만명으로 세계 2위 국가인 인도가 한국어를 제2외국어로 채택했다. 

6일 문체부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인도 정부가 발표한 새 교육정책에 한국어가 제2외국어 권장 과목 명단에 새롭게 올랐다.

인도 정부는 이번 2020년 국가교육정책 발표에서 제2외국어로 예시한 8개 언어 중 한국어를 맨 앞에 배치함으로써 한국 및 한국어에 대한 중요성을 강조했다. 

인도는 인구 13억 8,000만 명으로 세계 2위, 국토면적은 한반도의 15배로 세계 7위의 국가로, 한국의 다자외교 정책인 신남방 정책의 주요 대상 국가이다.

인도에서의 한국어 학습 수요는 점차 증가하고 있는 추세로 지난해 4개 세종학당(주인도한국문화원, 첸나이, 파트나, 바라사트)을 통해 2,500여 명이 넘는 수강생이 한국어와 한국문화를 배웠다.

문체부와 세종학당재단(이사장 강현화)은 이러한 수요를 반영해 올해 6월 푸네, 임팔, 벵갈루루 등 3개 도시에 세종학당을 신규로 지정했다.

아울러 문체부는 인도의 한국어 ‘제2외국어 채택’ 후속 조치로서 인도 한국어 교육과정 및 교재 개발(국립국어원), 한국어 현지교원 양성과정 운영 및 전문교원 파견(세종학당재단) 등을 추진하고 있다.

국립국어원은 올해 하반기 인도 지역 한국어 교육과정을 개발하고, ’21년에는 인도 지역 교육과정을 토대로 한 한국어 교재를 개발해 현지에서 지속 가능한 한국어 교육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세종학당재단은 인도 내 한국어 교육의 질과 전문성을 높이기 위해 한국어 전문교원 파견을 확대할 예정이며, 현지 교원 양성을 위해 올해부터 시범 운영하고 있는 ‘현지 한국어교원 양성과정’을 ’21년에는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

이 과정을 거쳐 양성된 현지 한국어 교원은 초·중등학교, 대학, 세종학당, 기업 등 한국어 교육 수요가 있는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