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북적거리지 않고, 나만 가고 싶은 해수욕장은 어디?
너무 북적거리지 않고, 나만 가고 싶은 해수욕장은 어디?
  • 박대웅 기자
  • 승인 2020.08.15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 해양수산부와 ‘해수욕장 혼잡도 신호등’ 서비스 제공

[모닝경제] KT는 올해 7월부터 해양수산부와 함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전국 주요 50개 해수욕장을 대상으로 ‘해수욕장 혼잡도 신호등’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해수욕장 혼잡도 신호등 서비스는 적정 인원 대비 혼잡도를 나타내며 100% 이하는 초록, 100~200% 사이는 ‘노랑’, 200% 초과는 ‘빨강’으로 표시된다.

KT는 인구 빅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집계해 30분 간격으로 해수욕장 혼잡도 데이터를 제공한다. 관광객이 해수욕장의 붐비는 정도를 미리 확인할 수 있어 휴가철 분산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해수욕장 신호등 혼잡도는 ‘바다여행’ 홈페이지(www.tournmaster.com) 및 KT 원내비에서 확인 가능하다.

한편 KT 빅데이터 분석 결과, 일부 중∙소형 해수욕장은 높은 관광객 증가율을 보였다. 

전년도 7월과 비교해 난지섬해수욕장(충남 당진, 372.27%), 모상개해수욕장(경남 남해, 108.01%), 영일대해수욕장(경북 포항, 104.48%), 사근진해변(강원 강릉, 100.17%), 증산해변(강원 삼척, 81.47%) 등지의 방문객 수가 크게 늘었다. 

반면 해운대해수욕장(부산, -52.67%), 고래불해수욕장(경북 영덕, -48.18%), 다대포해수욕장(부산, -47..15%) 등 유명 해수욕장은 감소폭이 컸다.

특히 여름철마다 관광객으로 몸살을 겪으며 방문객 1위를 기록했던 해운대해수욕장이 3위로 방문객 순위가 감소했다. 

또한, 지난해 7월 기준 2~5위였던 광안리, 보령, 대천, 경포해수욕장은 모두 5위권에 포진했지만, 이용자 수는 10만~20만명가량 감소했다. 

반면 왕산해수욕장과 낙산해수욕장은 새롭게 10위권에 진입했다.  대천해수욕장의 경우 10대와 10대 미만의 아이를 동반한 3040의 가족단위 관광객이 많이 방문한 것으로 분석했다.

KT AI/BigData사업본부장 김채희 상무는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로 해수욕장 방문객 트렌드도 바뀌고 있다는 것을 이번 빅데이터 통계를 통해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