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발전, 상생결제로 용역대금 노무비 근로자 직접 지급
중부발전, 상생결제로 용역대금 노무비 근로자 직접 지급
  • 이상수 기자
  • 승인 2020.08.26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기관 최초 상생결제시스템 활용 용역임금 직접지급
한국중부발전 본사 전경.
한국중부발전 본사 전경.

[모닝경제= 이상수 기자] 한국중부발전(사장 박형구)이 공공기관 최초로 '상생결제 시스템'을 활용하여 당사와 용역계약이 체결되어 있는 청소용역 근로자에게 8월 급여를 직접 지급했다.

상생결제를 활용한 노무비 지급은 대기업, 공공기관 등이 용역대금 중 노무비를 노무비 전용계좌를 통해 용역근로자에 직접 지급함으로써 임금체불을 원천적으로 차단하는 제도이다.

중부발전은 2016년 11월 상생결제 도입이래, 2019년도 2,707억원(170개사), 2020년 7월 현재 2,128억원(243개사)을 상생결제로 지급했다. 

1차 협력사는 상생결제를 통해 2차 협력사에 지급된 결제액에 대해서 법인세를 감면받을 수 있으며, 2차 협력사는 결제일에 현금지급을 보장받고 결제일 이전에도 중부발전 수준의 낮은 금융비용으로 결제대금을 현금화할 수 있다.

중부발전은 용역대금 노무비 직접지급 도입으로 임금체불 근절 및 용역근로자에 대한 처우개선을 기대하고 있다. 또한, 9월 이후 시설, 경비, 소방 등 전 용역 및 경상정비 분야로 노무비 직접 지급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