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스마트폰사업 이원화 전략 쓴다...'익스플로러 프로젝트' 준비 중
LG전자, 스마트폰사업 이원화 전략 쓴다...'익스플로러 프로젝트' 준비 중
  • 박대웅 기자
  • 승인 2020.09.02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오는 14일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온라인 공개행사 개최
- 스마트폰 사용패턴 변화와 개인화, 세분화 트렌드 반영
LG전자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공개행사 초청장 영상화면 갈무리.
LG전자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공개행사 초청장 영상화면 갈무리.

[모닝경제= 박대웅 기자] 그동안 스마트폰 사업에서 고전을 면치못한 LG전자가 기존 전략에서 벗어난 새로운 스마트폰 전략을 준비 중이다.

일명, '익스플로러 프로젝트'라고 부르는 전략으로, 기존의 획일화된 스마트폰 전략에서 벗어나 고객의 라이프스타일 변화에 맞춘 스마트폰의 ‘진화된 사용성’에 무게 중심을 두고, 성장 가능성 있는 영역을 발굴해 나가겠다는 것이 핵심이다.

이를 통해 LG전자는 스마트폰사업을 기존의 보편적인 프리미엄 스마트폰 라인업은 ‘유니버설 라인(Universal Line)’으로, 혁신적이며 도전적인 제품들의 라인업은 ‘익스플로러 프로젝트’로 이원화시켜 차별적으로 운영할 방침이다.

LG전자는 이같은 변화를 암시하는 신호를 2일 글로벌 미디어들에게도 보냈다.  오는 14일 개최할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공개행사 초청장을 전세계 미디어들에게 발송한 것. 

LG전자는 이 초청장 영상 말미에 “Life gets better in unexpected ways when you discover the unexplored(새로운 무언가를 발견할 때 삶은 기대 이상이 된다)”라는 문장을 삽입했다.

LG전자 하반기 스마트폰 온라인 공새행사 초청장 캡처화면.
LG전자 하반기 스마트폰 온라인 공개행사 초청장 캡처.

이는 LG전자가 기존과는 완전히 다른 차원의 새로운 스마트폰 전략인 ‘익스플로러 프로젝트(Explorer Project)’를 준비 중임을 암시한 것이다. 

특히 LG전자 ‘익스플로러 프로젝트’는 ‘플랫폼 파트너’와 함께 한다.

‘네이버 웨일(NAVER Whale)’, ‘픽토(Ficto)’, 레이브(Rave), 투비(Tubi), 퀄컴(Qualcomm Technologies, Inc.) 등이 LG 스마트폰과 함께 새로운 영역을 발굴하고 도전적으로 진입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최근 영상 콘텐츠가 중요해짐에 따라 스마트폰 폼팩터도 동영상을 즐기기에 최적의 형태로 진화하고 있다는 점에 착안, LG전자는 동영상 스트리밍 파트너사들과의 협업도 확대하고 있다.

소셜 커뮤니케이션과 영상 시청을 결합한 레이브, 무료 영화와 TV시리즈를 제공하는 투비, 새로운 형태의 인터랙션을 제공하는 픽토 등과의 협업이 그 예다.

LG전자는 또 네이버 웨일 브라우저와는 LG 듀얼 스크린 때부터 지속해온 협업을 바탕으로 더욱 진화한 사용 편의성을 선보일 예정이다.

한편 LG전자는 기존의 보편적인 프리미엄 스마트폰 라인업은 ‘유니버설 라인(Universal Line)’으로 이원화해 혁신적이고 도전적인 ‘익스플로러 프로젝트’ 제품들과 차별적으로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혁신적인 제품군과 보편적인 제품군을 동시에 제공함으로써 소비자 선택의 폭을 확대해 나가겠다는 전략이다.

LG전자 이연모 MC사업본부장은 “익스플로러 프로젝트는 획일화된 스펙 경쟁의 틀에서 벗어나 고객에게 새로운 경험과 가치를 제공하는 LG전자의 과감한 변신”이라며 “이 같은 도전이 항상 새로움을 추구하는 고객들의 욕구를 기대 이상으로 충족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